콘텐츠바로가기

야후, 55조원에 버라이즌 품으로…AOL과 합병

입력 2016-07-26 06:59:42 | 수정 2016-07-26 06:59:42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최대 이동통신 서비스를 운영하는 통신업체 버라이즌이 인터넷 포털 야후의 온라인 사업과 부동산 등 핵심사업 부문을 48억3000만달러(55조2000억원)에 인수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뉴저지 주에 본사를 둔 버라이즌은 25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을 공식으로 발표했다. 이런 내용은 지난 주말에 익명 취재원을 인용한 언론 보도를 통해 먼저 알려졌다.

버라이즌은 작년에 44억달러(5조원)에 인수한 AOL과 야후를 합병해 함께 운영할 방침이다.

AOL 최고경영자(CEO) 팀 암스트롱은 보도자료에서 "우리는 야후가 성취한 바를 엄청나게 존중한다"며 "이번 거래는 야후의 잠재력을 완전히 이끌어 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야후의 핵심 사업이 버라이즌에 매각됨에 따라 야후 CEO직을 4년간 맡아 온 머리사 마이어는 최근 수년간 지속된 이 회사의 쇠퇴를 막지 못한 채 퇴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야후 기업가치는 전성기인 2000년대 초에 1300억 달러(149조원)에 이르렀으나, 기술력을 앞세운 구글에 검색 시장을 뺏기고 모바일 시장에도 적응하지 못해 도태됐다.

야후의 핵심사업 매각이 내년 초에 완료되면 야후 본사는 이름을 바꾸고 중국 알리바바 그룹과 야후 재팬의 지분 약 400억달러(46조원)어치를 보유한 지주회사가 된다. 야후 브랜드는 버라이즌에 인수될 인터넷 사업 부문이 갖게 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