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날 삼계탕 대신 오리?

입력 2016-07-25 18:00:28 | 수정 2016-07-26 04:16:26 | 지면정보 2016-07-26 A2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초복 오리 판매 온라인 1위
열량 낮고 먹기 간편해 인기
기사 이미지 보기
이달 들어 초복(17일)을 앞둔 16일까지 온라인에서 오리고기 판매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업체에선 오리고기가 복날 대표 메뉴인 삼계탕보다 더 많이 팔렸다.

25일 소셜커머스 티몬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16일까지 오리제품 판매 비중이 전체 보양식의 39%를 차지해 1위를 기록했다. 작년까지 가장 많이 팔렸던 삼계탕이 35%로 2위였고 장어(16%), 낙지(10%) 순이었다.

다른 온라인 채널에서도 오리 판매량이 늘었다. G마켓에서 지난 1일부터 16일까지 오리고기 판매는 작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

훈제오리 슬라이스를 중심으로 오리 판매량이 늘고 있는 것은 저열량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삼계탕은 보통 1인분(900g)에 918㎉이며 밑반찬과 함께 먹으면 1000㎉가 넘을 수 있다. 하루 권장 섭취 열량(2000㎉)의 절반 수준이다.

이에 비해 오리고기 열량은 100g에 140㎉이다. 훈제오리 1인분(180~200g)으로 환산하면 열량은 300㎉ 정도다. 오리고기가 피부 미용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오리고기엔 리놀레산같이 피부에 도움이 되는 필수지방산이 풍부하다는 게 식품업계 설명이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