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폭스바겐 “환경부 조사 성실히 받을 것”

입력 2016-07-25 15:00:54 | 수정 2016-07-25 15:03: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차량 인증서류 조작은 단순 실무적 실수" 주장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판매한 32개 차종 79개 모델의 인증취소와 판매금지 결정을 앞두고 25일 폭스바겐 측의 소명을 듣는 청문회가 열렸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총괄 사장인 요하네스 타머와 정재균 부사장 등은 이날 오전 10시 인천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진행된 청문회에 참석해 폭스바겐 측 입장을 밝혔다. 청문회는 환경부가 인증 취소 확정 전 회사 측 소명을 듣기 위한 자리다.

청문회에 앞서 정 부사장은 “이번 사태로 염려를 끼친 점에 대한 사과를 드린다”며 “청문 절차와 환경부 요청에 대해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 제기되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한국시장 철수가능성 등의 질문에 대해선 “아직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날 청문회에서 폭스바겐 측은 배기가스 저감장치 조작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면서 차량 인증서류 조작은 단순 실무적 실수라며 선처를 호소했다. 하지만 환경부는 인증서류 조작이 단순실수 보다는 정부 인증제도 자체를 흔들 수 있는 중대한 문제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앞서 폭스바겐은 25일부터 정부가 인증취소·판매금지 등 행정처분을 예고한 79개 모델에 대한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해당 모델의 계약이나 신차등록이 전면 중단됨에 따라 정부로부터 재승인을 받을 때까지 폭스바겐 차량 판매가 사실상 올 스톱되는 셈이다.

이는 폭스바겐측이 정부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포함한 법적 조치까지 취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에서 한발 물러선 것이어서 주목된다. 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향후 대규모 과징금을 피하기 위한 전략이란 분석도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