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객 수익률'로 승진인사…KEB하나은행의 파격

입력 2016-07-24 18:24:45 | 수정 2016-07-25 03:16:42 | 지면정보 2016-07-25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공서열 파괴 - 근무연한 못 채워도 관리자로
현장 인재 발탁 - 승진자 75%가 영업창구 직원
전문성 우대 - 업무 관련 자격증 보유자 우선
KEB하나은행이 금융상품 판매 등 개인 실적보다 고객 수익률이 높은 직원을 우선 승진시키는 발탁 인사를 했다. 지난해 9월 옛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 이후 첫 인사에서 은행이 아니라 금융소비자 관점에서 점수를 매기는 새로운 인사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일 잘하는 직원을 고속 승진시키는 연공서열 파괴와 자격증 등 전문성 우대도 두드러졌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22일 올 하반기 정기 인사를 하고 행원, 과·차장, 부장 등 모든 직급에 걸쳐 1000여명을 승진시켰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번 승진 인사는 통합 전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합산 기준으로 사상 최대 규모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성과 평가에 고객 수익률을 일부 반영한 은행은 있었지만 판매 실적이 아니라 고객 수익률만으로 발탁 승진한 사례는 금융권 최초”라고 설명했다. 최홍숙 서울 서초슈퍼빌지점 프라이빗뱅커(PB)는 상품 판매 이후 지속적인 사후 관리로 다른 PB의 세 배에 달하는 평균 수익률을 소비자에게 안겨줘 이번에 책임자에서 관리자로 발탁됐다.

성과주의도 강조돼 전체 승진자의 75%가 영업현장 직원으로 채워졌다. 승진 연한을 채우지 못했더라도 영업 성과가 탁월하면 연공서열을 배제하고 승진시켰다. 또 자격증 보유자 우대 등 전문성도 승진의 한 잣대가 됐다. 모바일은행 확산 등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고객에게 사랑받는 은행이 되려면 직원 인사도 금융소비자 입장에서 할 필요가 있다”며 “은행도 연공서열을 파괴한 고객 위주 성과주의를 과감히 도입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