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승현, KLPGA투어 2년 2개월 만에 우승 … 문영퀸즈파크 챔피언십, 정연주 배선우 공동 2위

입력 2016-07-24 17:00:02 | 수정 2016-07-24 17:00:02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퍼트 잘하는 선수로는 김혜윤(27·비씨카드)과 이승현(25·NH투자증권)이 꼽힌다. 두 선수는 2010년부터 작년까지 한 번도 평균 퍼팅 부문에서 5위 밖으로 밀려난 적이 없다. 1위를 차지한 적도 있고, 1위와 2위를 나눠 가진 적도 있다.

이승현은 쇼트게임 실력이 투어에서 정상급이다. 그린을 놓쳐도 좀체 보기를 하지 않는다. 이승현은 3차례 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하지만 이승현은 2014년 5월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제패 이후 우승과 인연이 없었다.

이승현이 2년 2개월 만에 우승했다. 24일 경기도 파주 서원밸리 골프장(파72·6424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문영퀸즈파크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 3라운드 합계 18언더파 198타로 우승했다. 생애 통산 4승째.

우승 상금 1억 원을 받은 이승현은 상금랭킹 4위(4억 2944만 원)로 올라섰다.
이승현보다 상금이 많은 박성현(23·넵스), 고진영(21·넵스), 장수연(22·롯데)은 모두 이번 시즌에 2승 이상을 거뒀다.

일본투어에서 뛰다 올해 KLPGA투어에 복귀한 정연주와 E1 채리티오픈 우승자 배선우(22·삼천리)가 5타 뒤진 공동 2위를 차지했다. 2011년 한국여자오픈에서 단 한 번 우승컵을 안아봤던 정연주는 BMW챔피언십 4위에 이어 2주 연속 상위권에 올라 부활을 예고했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 고진영(21·넵스)은 73타를 쳐 합계 8언더파 208타로 공동21위에 그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