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한 경제, 5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

입력 2016-07-22 18:37:40 | 수정 2016-07-23 02:52:58 | 지면정보 2016-07-23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곡물생산 줄고 수력발전 차질
국민총소득, 한국 45분의 1
기사 이미지 보기
2012년 김정은 정권이 집권한 이후 처음으로 북한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을 했다는 한국은행의 분석이 나왔다. 가뭄 탓에 곡물 생산량이 줄었을 뿐 아니라 수력 발전에 차질을 빚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은은 지난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대비 1.1%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발표했다. 2010년 실질 GDP가 0.5% 줄어든 후 5년 만의 감소세다. 감소폭은 2007년(-1.2%) 이후 8년 만의 최대치다.

지난해 북한은 농림어업(-0.8%) 광공업(-2.6%) 전기가스수도업(-12.7%) 부문이 모두 부진했다. 가뭄의 영향이 컸다. 김화용 한은 국민소득총괄팀 차장은 “가뭄 때문에 수력발전량이 감소하면서 전기업이 크게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가뭄으로 농사가 어려워지면서 벼, 옥수수 등의 곡물 생산량도 크게 줄었다. 섬유·의복 등 경공업(-0.8%)과 금속제품, 조립금속 등 중화학공업(-4.6%)이 모두 줄어들면서 제조업 부문도 전년 대비 3.4% 감소했다.

지난해 북한의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34조5000억원으로 추정됐다. 한국 GNI(1565조8000억원)의 45분의 1 수준이다. 북한의 1인당 GNI는 139만3000원이었다. 한국(3093만5000원)과 비교하면 약 22분의 1 규모다. 북한과 남한의 1인당 소득 격차는 2014년 21.3배에서 지난해 22.2배로 늘어났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081.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7% 인터플렉스 +0.36%
삼성전자 +2.11% 에프티이앤... +1.38%
SK디앤디 -1.16% 유바이오로... -3.86%
SK가스 -1.38% JW신약 -1.06%
지코 -4.02% 툴젠 +0.3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1.89%
현대차 -0.33%
SK하이닉스 -0.60%
현대모비스 -0.96%
POSCO -0.3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0%
제주반도체 +0.53%
포스링크 +0.34%
고영 -1.89%
에스에프에...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6.10%
삼성전자 -0.42%
SK하이닉스 +1.61%
삼성전기 +0.68%
POSCO +1.4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0.18%
인터플렉스 +8.64%
메디톡스 +1.23%
SK머티리얼... +4.06%
비에이치 +7.5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