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직장인 3~4시간씩 한주 3~4일 야근…"야근수당이나 주세요"

입력 2016-07-22 10:37:44 | 수정 2016-07-22 10:3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직장인들이 하루 평균 3.7시간씩 한 주간 평균 3.6번의 야근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사람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직장인들이 하루 평균 3.7시간씩 한 주간 평균 3.6번의 야근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사람인 제공


[ 김봉구 기자 ] 직장인들이 한 주간 평균 3.6번의 야근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야근시간은 3.7시간이었다. 이를 환산하면 한 달 평균 53시간의 초과근무를 하는 셈이다. 그럼에도 야근 수당을 받는 직장인은 절반도 안 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은 직장인 1698명을 대상으로 야근 실태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81.2%)은 빈번하게 야근을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야근 일수별로 나눠보면 한 주 동안 주말을 제외한 5일 내내 야근하는 경우(28.3%)가 가장 많았고 3번(19.4%) 4번(16.2%) 2번(15%) 1번(12.5%) 순으로 뒤를 이었다.

직장인들은 임원급(50%)을 제외한 과장(86.5%) 대리(86.2%) 사원(78.3%) 부장(76.8%)급 등 직급을 가리지 않고 야근을 하고 있었다. 요일별로도 주말을 앞둔 금요일(52.8%)을 제외한 모든 요일에서 야근이 잦았다.

직장인들은 야근하는 이유로 ‘업무량이 많아서’(54.1%·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업무 특성상 어쩔 수 없어서’ 38.8% △‘야근을 강요하는 분위기여서’ 34.5% △‘업무 분장이 제대로 안 돼서’ 22.2% △‘상사가 퇴근해야 퇴근할 수 있어서’ 21.3% △‘퇴근 시간 임박한 업무 요청이 많아서’(21.1%) 등의 답변이 나왔다.

이처럼 직장인들이 야근을 많이 하고 있지만 절반이 넘는 56.7%(복수응답)는 야근 보상을 전혀 받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은 회사로부터 야근 식대 27.1%, 수당 19.8%, 교통비 7.6%씩의 지원을 받았다.

잦은 야근으로 이직이나 퇴사를 고려하는 경우(65.2%·복수응답)가 많았다. 직장인 32.8%는 실제로 회사를 옮긴 적도 있었다. 지나친 야근 탓에 가족·친구에게 소홀해지거나 건강이 나빠지기도 했다. 야근 후유증으로 만성피로 등 각종 질병에 시달렸다는 직장인 역시 81.6%에 달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097.7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5.19% 큐리언트 0.00%
삼성전자 +0.31% 툴젠 +0.17%
지코 -1.39% 엔지켐생명... +0.38%
SK디앤디 +1.05% 오성엘에스... +4.70%
삼성엔지니... +1.72% 서플러스글... +1.8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47%
LG화학 +0.36%
한국전력 -0.93%
현대차 +0.67%
LG전자 +0.9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0%
포스코 ICT -0.48%
AP시스템 0.00%
원익IPS -1.47%
GS홈쇼핑 +0.8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6.03%
현대중공업 +2.41%
삼성전기 +0.84%
한전KPS +0.89%
엔씨소프트 +2.6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5.88%
이오테크닉... +4.82%
파라다이스 +2.46%
SK머티리얼... -0.33%
웹젠 +6.6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