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파란 리본' 성주군민 서울역서 집회… "참외 농사를 제쳐놓고 상경"

입력 2016-07-21 16:34:34 | 수정 2016-07-21 16:34: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국경제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국경제DB


사드배치 반대를 요구하는 경북 성주군민의 상경집회가 2시간여만에 평화적으로 마무리됐다.

성주군민 2000여 명으로 구성된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는 2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평화를 위한 사드배치철회 성주군민 결의대회'를 열어 사드배치 결정에 항의했다.

군민들은 오전 9시 성주에서 버스 50대에 나눠 타고 오후 1시30분께 서울역 광장에 도착했다. 이들은 성주군민임을 알리는 파란 리본과 함께 자신의 거주지와 이름이 적힌 목걸이 명찰을 달았다.

주최 측은 성주 해병대 전우회 20명을 비롯해 군민이 자체적으로 구성한 250명의 질서유지 인력을동원해 외부인의 개입을 철저히 차단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45개 중대 3730명의 인력을 동원해 집회현장의 질서유지에 만전을 기했다.

성주군민들은 "사드배치 결사반대", "이 땅에 사드는 필요 없다" 등 구호를 외치며 정부의 결정을 비판했다. 김항곤 성주군수를 비롯해 군민 20여명은 사드배치에 항의하는 뜻에서 삭발하기도 했다.

투쟁위 측은 김 군수가 삭발 후 사드배치 결정에 항의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하러 간다고 밝혔다. 국회와 미대사관에도 같은 내용의 서한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부영 전 의원은 연대사에서 "참외 농사를 제쳐놓고 뜨거운 여름철에 서울역 광장까지 상경해야 하는 성주군민의 처지를 생각하니 화가 난다"며 "정부가 국민의 생업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민주 박주민 의원을 비롯해 국민의당 최경환 송기석 채이배 의원 등도 집회현장을 찾았다.

같은 시간 서울역 헌혈의 집 앞에서는 진리대한당 소속 회원 20명이 사드배치에 찬성하는 집회를 열었다. 성주군민의 집회현장과는 100m가량 떨어져 있어 돌발 상황은 일어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