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반기 자동차 시장 '판매절벽' 비상…"내수 8.7% 하락"

입력 2016-07-21 09:06:35 | 수정 2016-07-21 09:06: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하반기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와 경기 부진의 여파를 맞은 국내 자동차 시장이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현대자동차그룹 산하 글로벌경영연구소는 21일 발표한 '2016년 하반기 경영환경 전망' 보고서에서 하반기 국내 자동차 판매가 89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8.7%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상반기 판매는 개소세 인하 연장과 신차 인기에 힘입어 전년 대비 9.0% 증가한 93만대를 기록했다.

내수 시장이 하반기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올해 연간 판매는 182만대로 전년 대비 0.5% 줄어들 전망이다. 내수 판매가 전년 대비 감소세로 돌아선 것은 2013년 이후 3년 만이다.

연구소는 "정부가 하반기 경기 활성화를 위해 노후 경유차 폐차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를 통한 판매 순증 효과는 3만대에 그쳐 판매 하락세를 극복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하반기 글로벌 자동차 시장 수요는 4452만대로 전년 대비 2.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상반기 성장률보다는 0.3%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연구소는 중국과 인도 등 신흥시장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하반기 성장률이 상반기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시장도 하반기 성장률이 1.2%에 그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7년 만에 최저인 연간 1.3% 성장률에 그칠 것으로 봤다.

다만 유럽은 0.7% 성장할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소 측은 "유럽시장은 상반기 9%대 성장률을 나타냈다"며 "브렉시트 결정 이후 소비 심리가 위축돼 0.7% 밖에 성장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간 글로벌 자동차 시장 규모는 총 8826만대로 전년 대비 2.4% 성장할 전망이다.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2%대의 저성장 기조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자동차 수출 감소에도 다행히 내수가 성장해 주면서 버텨낼 수 있었지만 하반기에는 내수, 수출 동반감소로 경영 불확실성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툴젠 +0.34%
SK디앤디 0.00% 디오 -2.28%
삼성전자 +0.92% 셀트리온 +0.10%
SK가스 -3.24% 삼영이엔씨 +0.86%
지코 -3.23% 셀루메드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6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67%
팬오션 -3.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4%
셀트리온 +0.1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1.45%
코미팜 -1.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