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렉시트 여파…루이비통 온라인 매출 70% 급감

입력 2016-07-20 11:39:57 | 수정 2016-07-20 13:18: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국 브렉시트 투표 뒤 LVMH 등 유럽연합(EU) 럭셔리(명품) 패션업체들의 매출이 떨어진 반면 영국 업체인 버버리 매출은 오른것으로 나타났다. 파운드 가격이 떨어지고 유럽 관광객이 줄어든 것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영국의 패션전문지 비즈니스오브패션(BOF)은 브렉시트가 유럽 패션업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시장조사기업인 에디티드가 브렉시트 투표 뒤인 6월24일~7월3일 10일간 럭셔리 패션업계 온라인 매출을 분석한 결과 유럽의 럭셔리 제품 정가판매는 전년 같은기간보다 48% 줄었다.

특히 EU 국가 업체들의 매출하락이 두드러졌다. 프랑스의 루이비통은 매출이 73% 떨어졌다. 이탈리아의 보테가 베네타는 81%, 프랑스의 생로랑과 발렌시아가는 매출이 각각 68% 와 55% 감소했다.

브렉시트 직전 10일과 직후 10일 간 럭셔리 패션업계 온라인 판매를 비교하면 매출이 60% 급감했다. 에디티드 측은 브렉시트의 여파로 관광객이 줄고 소비심리가 위축됐다고 전했다. 줄리아 파울러 에디티드 공동창립자는 “다음에 어떤 일이 닥칠지 모르는 상황이 소비방식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반면 영국의 패션업체들은 반사이익을 봤다. 파운드 환율이 내려가면서 버버리는 브렉시트 직후 1주일 간 온라인 정가판매 매출이 50% 늘었다. 영국의 명품 온라인몰인 매치스닷컴은 이 기간 매출이 90% 뛰었다. 특히 잡화제품이 전체 판매 중 60%를 차지했다.

BOF는 “생로랑 측이 에디티드의 시장조사가 정확하지 않다며 반발했으나 정확한 수치를 밝히기는 꺼렸다”고 밝혔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6.1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3% 썬코어 -6.60%
SK디앤디 +0.21% 인터코스 -9.57%
SK가스 -0.90% 메디젠휴먼... +8.03%
현대산업 +2.42% 예스티 -5.10%
NAVER +1.46% 바이오씨앤...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46%
팬오션 +0.12%
KT&G +1.44%
POSCO -1.19%
두산밥캣 +3.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8.33%
대화제약 -5.16%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2.48%
아프리카TV -3.4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