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국대, '총장표절 항의' 50일단식 학생에 무기정학

입력 2016-07-20 17:42:21 | 수정 2016-07-21 08:33: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징계사유는 '재학생명부 파기'
해당학생 "부당한 처사" 반발
2일 열린 학내집회에서 일면스님(이사장)과 보광스님(총장)의 이사 사퇴를 요구하는 동국대생들.기사 이미지 보기

2일 열린 학내집회에서 일면스님(이사장)과 보광스님(총장)의 이사 사퇴를 요구하는 동국대생들.


[ 김봉구 기자 ] 동국대가 작년 총장의 논문표절 의혹에 항의하며 50일간 단식했던 학생에게 무기정학 처분을 내려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동국대에 따르면 학교 측은 지난 7일 학생상벌위원회를 열어 이 대학 부총학생회장을 지낸 김건중씨에 대한 무기정학 징계를 결정했다. 학교 측은 김씨가 개인정보인 재학생 명부를 무단파기해 실정법을 위반한 점을 들어 이같은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김씨는 부총학생회장을 맡고 있던 지난해 불교 조계종의 동국대 총장선거 개입 및 총장(보광스님) 논문표절 의혹에 항의하며 50일 동안 단식 농성을 벌인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작년 9월 학생총회를 열기 위해 학교 관련 부서에서 학생 이름과 학과, 학번 일부가 담긴 재학생 명부를 교부받았는데 이를 파기한 게 문제가 됐다. 당시 학생총회는 “이사장 일면스님과 총장 보광스님의 사퇴를 요구한다”는 내용의 안건을 통과시킨 바 있다.

김씨는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학생들이 총회에 참석했다는 이유로 학교로부터 불이익을 받을까 염려해 명부를 반납하지 않고 직접 파기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1년여가 지난 시점에 뒤늦게 징계를 내린 것은 보복성 짙은 부당한 처사라며 반발했다.

이에 대해 동국대는 “김건중 학생의 말과 달리 학교는 학생 자치에 대해 관여할 의사가 없었다”면서 “학생 명부 무단파기는 학칙 및 학생준칙 위반뿐 아니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재물손괴죄 등의 소지가 있어 징계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86.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8% 툴젠 0.00%
SK디앤디 +0.49% 매일유업 -0.12%
SK가스 -1.75% 케어젠 +0.29%
더존비즈온 +0.24% PN풍년 +0.80%
삼성전기 +0.38% 에이모션 -2.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3.36%
현대차 -0.97%
삼성물산 +3.66%
POSCO +2.05%
LG화학 +0.5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30%
지엔코 0.00%
CJ E&M +5.34%
클리오 -1.24%
광림 +1.2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