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름철 '집중호우 산사태' 차단 … '가성비' 높은 사방댐

입력 2016-07-20 17:42:47 | 수정 2016-07-21 00:57:31 | 지면정보 2016-07-21 A3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산림청, 올 825곳에 건설
비용 대비 효과 탁월
산사태 피해 확 줄어
산사태를 방지하는  원목 스크린 사방댐. 산림청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산사태를 방지하는 원목 스크린 사방댐. 산림청 제공


산림청은 산사태 예방을 위해 올해 2063억원을 들여 전국 825곳에 사방댐 건설을 조기에 완료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사방댐은 태풍 등의 영향으로 산사태나 홍수로 흘러내려 오는 토석류를 막기 위해 계곡 등에 설치하는 둑이다. 올해 건설한 사방댐은 경북이 128개로 가장 많고 강원 101개, 경기·전남·경남 각 70개 등이다. 산림청은 1986년부터 지난해까지 사방댐 9724개를 건설했다.

산림청이 사방댐을 꾸준히 건설하고 있는 이유는 산사태 예방 효과가 좋기 때문이다. 사방댐(20~30m 규모) 건설비는 2억5000만원가량 든다. 사방댐은 산사태로부터 국민의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대표적 장치로 검증받고 있다. 지난 5~6일 전북 남원시 산동면 부절리에 이틀간 158㎜의 집중호우가 내렸다. 6일 새벽엔 시간당 50㎜의 비가 쏟아졌다. 하지만 사방댐 덕에 2개 마을 300가구와 마을을 지나는 고속도로가 침수되는 위기를 면했다.

주민 소만수 씨(54)는 “사방댐이 없었다면 산사태로 고속도로까지 빗물과 토석류가 쏟아져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근 10년간(2006~2015년) 연평균 393㏊ 규모의 산사태가 발생해 6명이 사망하고 710억원의 복구비가 들었다. 한국의 산림은 산사태에 취약한 구조를 갖고 있다. 연평균 강수량 1300㎜의 대부분이 하절기에 집중돼 있고 산림의 경사가 급하며 응집력이 낮은 마사토 비중이 높아서다. 산지전용 면적이 늘어난 것도 산사태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이런 이유로 산사태 취약지역이 2013년 2928개소에서 지난해 1만8981개소로 늘었다.

산사태 집중관리를 위해선 정부 부처 간 조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계곡 등 산에 흐르는 물 일부는 하천으로 지정돼 정부 부처별로 관리주체가 달라 사방댐을 건설하지 못하는 곳이 있어서다. 산림청 관계자는 “산사태를 막아주는 사방댐 설치를 위해선 산에 있는 물은 산림청이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원=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