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도시 이야기-부산 해운대구] 거리엔 고급 외제차, 집앞엔 요트장…'대한민국 명품 1번지' 마린시티

입력 2016-07-20 18:05:26 | 수정 2016-07-21 15:33:13 | 지면정보 2016-07-21 A1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시브랜드가 경쟁력이다 - '한국의 홍콩' 부산 해운대구 <하>

초고층 아파트 몰린 해운대구
15%가 수입차, 시 자치구 최고…백화점선 강남보다 먼저 신상품 출시
마린시티 집값 작년보다 17% 올라
센텀시티는 1년새 6000만원 급등…'엘시티 더샵' 분양가 역대 최고
해운대구 마린시티의 화려한 야경기사 이미지 보기

해운대구 마린시티의 화려한 야경


지난 15일 부산 해운대구의 대표적 고급 주거단지인 마린시티. 벤틀리 마세라티 등 대당 가격이 2억원을 훌쩍 넘는 고급 수입차들이 고층 건물 사이 곳곳을 누비고 있었다. 마린시티 내 한 아파트의 지하주차장엔 주차 중인 차량 열 대 중 일곱 대꼴로 고급 수입차였다. 마린시티를 빠져나와 인근 센텀시티까지 차를 타고 이동하는 동안 포르쉐 재규어 롤스로이스 등을 전시해놓은 고급 수입차 매장 10여곳이 눈에 들어왔다.

부산 해운대구가 ‘지방 부촌(富村)’을 넘어 대한민국 최고 부촌인 서울 강남구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마린시티와 센텀시티에 있는 초고층 아파트에는 국내외 부자들이 몰린다. 부(富)를 상징하는 50층 이상 초고층 건물은 25개로, 강남구(8개)를 이미 넘어섰다. 해운대구는 강남구를 제치고 국내 유통업계의 최대 격전지가 됐다.

해운대구 마린시티 인근 수영만 요트 계류장. 해운대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해운대구 마린시티 인근 수영만 요트 계류장. 해운대구 제공


지난해 말 기준 해운대구에 등록된 수입차는 2만5788대다. 부산시 16개 기초단체(15개구와 기장군) 중 가장 많다. 해운대구 전체 자동차 가운데 수입차 비율은 15.2%에 이른다. 마린시티 거주민 중 일부는 수억원에 달하는 고급 요트도 소유하고 있다. 마린시티 인근 수영만요트경기장에 요트를 정박시켜 놓고 주말이면 해운대 앞바다에 요트를 띄워 수상 레저를 즐기는 주민이 적지 않다는 게 해운대구의 설명이다.

마린시티와 센텀시티의 부동산값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분기를 기준으로 마린시티와 센텀시티가 속한 우동의 3.3㎡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는 1238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053만원)보다 17.5% 올랐다. 같은 기간 부산시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3.3㎡당 743만원에서 799만원으로 7.5% 상승하는 데 그쳤다.

기사 이미지 보기

센텀시티 내 유일한 아파트단지인 센텀파크는 전용 112㎡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가 이달 기준 5억1750만원으로, 1년 전(4억5000만원)보다 6000만원 이상 올랐다. 박봉옥 한국공인중개사협회 해운대구지회장은 “마린시티에서 해운대해수욕장이나 동백섬까지 걸어서 5분 만에 갈 수 있다”며 “해운대해수욕장을 앞마당처럼 이용하고 동백섬을 정원 삼아 산책을 즐기는 주민이 많다”고 했다.

2019년 완공 예정인 해운대 엘시티 더샵의 분양권은 지난 3월 기준 전국 아파트 중 가장 비싸게 팔렸다. 당시 전용 186㎡(49층)가 23억1100만원에 거래됐다. 47건의 분양권 거래 물량 대부분이 17억~23억원에 매매됐다. 해운대 엘시티 더샵의 101층짜리 랜드마크타워는 높이가 412m로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건물이 될 전망이다.

외국인들도 해운대구에 몰리고 있다. 해안가와 접한 마린시티 인근 식당가와 커피숍에선 자녀를 외국인학교에 보낸 뒤 여유 있게 차나 식사를 즐기는 외국인 여성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거리에는 히잡(아랍권의 이슬람 여성들이 머리와 목 등을 가리기 위해서 쓰는 스카프)을 쓰고 다니는 여성들도 곳곳에서 눈에 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해운대구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5000명가량으로, 대부분 마린시티에 살고 있다.

명품 소비도 활발하다. 해운대구에는 아시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신세계백화점을 비롯해 롯데백화점, NC백화점이 있다. 센텀시티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2분기 명품 부문 매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15.9% 늘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70여개의 명품 브랜드 매출이 전체 매출의 40%가량을 차지한다”며 “전국에서 가장 먼저 신상품을 판매하기 때문에 중국 및 일본 관광객은 물론 외지인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부산=박상용/강경민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