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역 일대 재개발] 서울역 뒤쪽에 40층 호텔·전시장·쇼핑센터…고가공원과 연계 개발

입력 2016-07-19 17:56:08 | 수정 2016-07-20 02:48:16 | 지면정보 2016-07-20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코레일-서울시, 2년 만에 공동 재개발 시동
상업문화시설 늘려 민간사업자 수익 보장
염천교~서울역 철로 덮어 친환경공원 조성
< ‘천지개벽’ 앞둔 서울역 북부 > 컨벤션센터와 특급호텔, 상업문화시설 등이 들어설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 북부역세권 전경. 서울역사 왼쪽으로 보이는 역세권 부지 위 서울역고가도로는 내년 4월 보행공원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김영우 기자 youmgwoo@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 ‘천지개벽’ 앞둔 서울역 북부 > 컨벤션센터와 특급호텔, 상업문화시설 등이 들어설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 북부역세권 전경. 서울역사 왼쪽으로 보이는 역세권 부지 위 서울역고가도로는 내년 4월 보행공원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김영우 기자 youmgwoo@hankyung.com


박원순 서울시장이 추진하는 서울역고가도로 보행공원 사업의 핵심은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이다. 특급호텔과 대규모 상업시설을 짓는 등 이 지역을 대대적으로 개발해야 유동인구가 늘어나면서 서울역고가 보행공원도 성공을 거둘 수 있다는 게 서울시의 판단이다.

◆고급 쇼핑센터로 변하는 서울역

기사 이미지 보기
코레일과 서울시가 2008년 발표한 기본 구상안에 따르면 총 5만5535㎡의 서울역 북부역세권 부지엔 40층짜리 특급호텔과 삼성동 코엑스 전시면적(3만5287㎡)보다 큰 5만㎡ 규모의 전시장 및 컨벤션센터가 들어선다. 고급 쇼핑센터와 업무 시설도 갖춘다. 서울역사와 염천교 사이의 철도 선로 400m 구간에는 친환경 덮개공원을 조성해 인근 서소문공원과 연계한 대규모 공원단지를 꾸민다.

코레일과 서울시가 수립 중인 계획도 이런 기본 구상안과 큰 차이는 없다. 다만 컨벤션센터 면적이 당초 계획보다 3분의 1가량 줄어드는 대신 특급호텔과 쇼핑센터 등 상업문화시설이 대폭 늘어난다. 사업에 참여할 민간 사업자와 부지 소유자인 코레일의 수익을 늘려주겠다는 취지다. 코레일 관계자는 “다음달 발주하는 연구용역을 통해 고급 상업문화시설의 세부 규모를 확정하고 위치도 전면 재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 서울역고가를 대신할 대체 고가도로 신설도 전면 재검토된다. 서울역 북부역세권 부지를 통과하는 대체 고가도로 건설에 300억원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민간 사업자들이 이 비용의 대부분을 부담해야 해 사업 참여를 꺼린다는 지적이 많았다. 2014년 8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한화역사컨소시엄이 이듬해 초 사업을 포기한 것도 대체 고가도로 신설에 들어갈 비용 부담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레일 관계자는 “보행자 중심의 도시재생 원칙에 어긋나는 대체 고가도로 신설은 이번 용역에서 제외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도 “지난해 12월 서울역고가의 차량 통행을 금지한 이후 다양한 교통 대책을 통해 대체 고가도로가 없어도 교통 흐름에 지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코레일과 서울시의 극적 화해

코레일과 서울시가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에 나서는 것은 2014년 8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같은해 9월 서울시가 서울역고가 공원화 계획을 공식 발표하자 코레일은 “재산권 피해를 불러오는 고가도로 공원화에 반대한다”는 성명을 냈다. 계획대로 서울역고가를 철거해야 한다는 게 코레일의 주장이었다.

서울시와 코레일의 갈등은 지난해 10~11월 서울역고가 공원화 사업이 서울지방경찰청과 문화재청으로부터 잇따라 불허 결정을 받으면서 더욱 깊어졌다. 당시 코레일을 비롯한 정부 기관이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박 시장을 견제한다는 관측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서울시와 코레일 간 협상의 물꼬가 트인 시기는 올 5월부터다. 13조4500억원에 달하는 코레일의 부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산을 방치하기보다 적극 활용해 수익을 창출하기로 했다는 게 코레일 측 설명이다. 서울역고가 공원화 사업이 서울지방경찰청과 문화재청의 재심사를 통과해 공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더 이상 반대할 이유가 없어진 것도 코레일이 당초 방침을 바꾸게 된 배경 가운데 하나라는 분석이 나온다. 코레일 관계자는 “서울역뿐 아니라 수색, 용산 등 개발이 미뤄진 주요 역세권 개발을 재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