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우조선, 3조 규모 카자흐 플랜트 건조 재개

입력 2016-07-18 18:29:25 | 수정 2016-07-19 02:23:48 | 지면정보 2016-07-19 A1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텡기즈 유전 프로젝트

해양 인력 3년치 일감 확보…1차 선수금 1500억 곧 입금
현대중공업도 4000억 급유함 수주
기사 이미지 보기
대우조선해양이 3조원 규모의 플랜트 건조 작업에 들어간다. 이 프로젝트는 계약금 기준 대우조선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대우조선은 카자흐스탄 텡기즈 유전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셰브론과 엑슨모빌이 최근 이 유전에 대한 최종 투자 결정을 내렸다고 18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도 원유생산 플랜트 건조 작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텡기즈 유전 운영사인 텡기즈셰브로일(TCO)은 셰브론과 엑슨모빌이 각각 지분 50%와 25%를 보유하고 있다. TCO는 텡기즈 유전 프로젝트에 총 368억달러(약 42조5000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대우조선은 2014년 TCO에서 유정제어 및 원유처리시설 모듈을 제작하는 공사를 27억달러(약 3조1000억원)에 수주했다.

하지만 셰브론과 엑슨모빌은 텡기즈 유전 프로젝트에 대한 최종 투자 결정을 한동안 보류했다. 국제 유가 하락 때문이다. 그러다가 최근 국제 유가가 바닥을 찍었다는 전망이 나오자 프로젝트를 재개하기로 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대우조선은 내년 초 공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예상 완공 시기는 2020년이다. 발주사는 조만간 1억3000만달러(약 1500억원) 규모의 1차 선수금을 대우조선에 지급할 예정이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선수금은 회사 유동성 확보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대우조선과 협력업체의 해양플랜트 생산 인력이 3년 정도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물량을 확보한 것도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 프로젝트의 상세설계, 대형장비 구매, 현지 설치공사 등은 발주처의 책임 아래 진행된다”며 “공사물량이 증가하면 계약가격도 연동돼 증액하기 때문에 과거에 문제가 된 일괄수주 방식의 프로젝트에 비해 손실 위험이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은 “이번 투자 결정은 최근 해양공사 물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기자재 업체와 협력사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철저한 준비와 실행으로 회사에 대한 시장 우려를 불식시키고 분위기를 바꾸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5억뉴질랜드달러(약 4000억원) 규모의 뉴질랜드 해군 급유함을 조만간 수주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뉴질랜드 정부는 최근 남극 해역에서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내빙 방한 장치를 갖춘 해군 급유함 구매를 승인했다”며 “현대중공업과 뉴질랜드 해군이 협상 중이며 이달에 계약이 체결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