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깝다! PGA 첫승…김시우, 4차례 연장 끝에 '분루'

입력 2016-07-18 17:29:07 | 수정 2016-07-19 00:52:57 | 지면정보 2016-07-19 A3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바바솔챔피언십 준우승
한국인 최연소 우승 놓쳐
기사 이미지 보기
‘차세대 주자’ 김시우(21·CJ오쇼핑·사진)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한국 선수 최연소 우승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18일(한국시간) 열린 PGA투어 바바솔챔피언십에서다. 같은 기간 스코틀랜드에서 열린 브리티시오픈으로 강력한 우승 후보가 대거 빠져나가면서 ‘호기’를 잡았지만 정상 문턱에서 무릎을 꿇고 말았다.

김시우는 이날 미국 앨라배마주 RTJ트레일GC의 그랜드내셔널코스(파71·7302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를 쳤다. 최종합계 18언더파를 친 김시우는 애런 배들리(호주)와 연장전에 들어갔다. 김시우는 선두에 6타 뒤진 공동 10위로 이날 경기에 나서 우승권과는 거리가 먼 듯했다. 하지만 퍼팅이 불을 뿜으면서 선두를 순식간에 따라잡았다.

승부는 네 번째 연장홀에 가서야 가려졌다. 배들리가 중거리 퍼트를 버디로 연결시키며 김시우의 끈질긴 추격을 따돌렸다. 함께 대회에 출전한 최경주(46·SK텔레콤)가 먼저 경기를 끝낸 뒤 김시우를 연장홀까지 따라다니며 응원했지만 막판 뒤집기는 일어나지 않았다. 최경주는 12언더파 공동 20위에 올랐다.

김시우는 “마지막 18번홀에서 생각을 너무 많이 해 우드로 티샷한 게 보기로 이어졌다”며 “평소대로 했더라면 연장 없이 승부를 끝낼 수도 있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연장전을 통해 많은 경험을 쌓고 배웠다”고 덧붙였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1.9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엔지켐생명... -1.38%
SK디앤디 -2.08% 팬엔터테인... -0.49%
SK가스 -1.21% 와이지엔터... -0.34%
삼성전자 +0.83% 셀트리온 -0.55%
삼성SDI +0.74% 툴젠 -1.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