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셰일업체 "원유 수입 제한해달라"

입력 2016-07-18 17:35:56 | 수정 2016-07-19 02:36:19 | 지면정보 2016-07-19 A1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우디가 미국 석유산업 파산시켜"
새 대통령에 '수입 쿼터제' 요구
일부 미국 셰일오일 생산업체가 미국 차기 대통령에게 원유 수입에 상한선을 둘 것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텍사스주와 뉴멕시코주 군소 원유업체는 지난 4월 ‘팬핸들 수입감소 이니셔티브’를 결성하고 캐나다와 멕시코를 제외한 외국산 원유에 수입할당제(쿼터)를 적용해야 한다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미국 원유산업을 짓밟으려 하는 만큼 반격을 가해야 한다”는 것이 이유다. 팬핸들은 텍사스주에 있는 유전지대 이름이다.

모임 결성을 주도한 지역 원유업자 톰 케임브리지는 “한 나라가 미국 개별 사업자를 파산시키려 하는 것은 불공정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차기 대통령이 미국의 셰일 암석층에 풍부하게 포함돼 있는 경질유의 수입을 금지하고 중질유는 단계적으로 쿼터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궁극적으로는 1959년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전 대통령이 그랬던 것처럼 원유 수입량을 미국 소비량의 10~20%로 제한해야 한다는 것이다.

미국 셰일오일에 맞서 사우디 등 중동 산유국이 생산량을 35%가량 늘리면서 미국 업체들은 수세에 몰렸다. 올 들어 미국의 원유 수입량은 하루 평균 810만배럴로 작년보다 11.2% 늘었다.

팬핸들의 요구에 미국 원유업계는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텍사스주 원유·가스협회 등 5개 단체는 “쿼터제는 자유무역 증진이라는 우리의 원칙을 위배하고 의도치 않은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반대했다. 반면 3000여개 군소업체를 대변하는 텍사스주 에너지생산연맹은 “수입 제한은 좋은 에너지 정책”이라며 반겼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17.0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54% 툴젠 -3.97%
SK디앤디 +2.61% 네패스 +6.37%
SK가스 +2.08% 우리기술 -7.06%
오리엔트바... +2.99% 이화공영 -6.88%
삼성바이오... +1.79% 동방선기 +1.36%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48%
넷마블게임... +1.05%
삼성바이오... +1.79%
아모레G -0.33%
LG화학 -0.1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씨티엘 +1.36%
셀트리온 +1.39%
모두투어 -0.63%
GS홈쇼핑 -1.16%
파라다이스 +1.2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로보틱... +6.01%
현대산업 +4.66%
기아차 +0.38%
LG화학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원익홀딩스 +5.06%
코오롱생명... +6.49%
태웅 +6.93%
컴투스 +0.25%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