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 진출 한국기업 "3분기 전망 어두워"

입력 2016-07-18 15:56:34 | 수정 2016-07-18 15:59: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들은 3분기에도 중국 경기가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산업연구원은 18일 대한상공회의소 베이징사무소, 중국한국상회와 함께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7개 업종 230곳)을 대상으로 한 경기실사지수(BSI)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3분기 전망에 대한 BSI는 현지판매가 94, 시황과 경상이익이 각각 93, 88로 조사됐다. BSI가 100을 초과하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많다는 것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BSI는 경영실적, 판매, 비용, 경영환경, 애로사항 등에 대한 응답 결과를 바탕으로 0~200 값으로 산출한다.

영업환경은 86으로 여전히 100을 넘지 못했고, 설비투자는 105로 100을 조금 넘어서는 수준이었다. 매출 지수도 103으로 기준치인 100을 소폭 넘는 수준에 머물렀다.

업종별 매출액을 보면 유통업(131)과 화학(126)에 대한 회복 기대감이 컸다. 전기전자(100)와 자동차(100)는 정확하게 기준치에 머물렀고 금속기계(81)와 섬유의류(81)는 2분기만에 100 아래로 떨어졌다. 중소기업 지수는 106으로 대기업 88과 비교해 3분기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2분기 현황조사에서는 시황(86) 매출(92) 현지판매(89) 영업환경(67) 등 대부분의 수치가 100을 밑돌았다. 지난 4월에 실시한 2분기 전망 조사에서는 시황(104) 매출(126) 현지판매(121) 등이 호조를 이룰 것으로 예상했으나 결과는 반대로 나온 것이다.

경영 애로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경쟁 심화’라는 답이 25.6%로 가장 많았다. 현지수요 부진(24.7%), 인력·인건비 문제(17.2%) 등이 뒤를 이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091.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컴투스 +1.30%
SK디앤디 -0.13% 엠벤처투자 -0.87%
SK가스 +1.93% 넥스트바이... -2.30%
삼성전자 +1.00% 툴젠 +0.48%
SK하이닉스 +1.52% 어보브반도... -0.1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2.14%
POSCO +1.25%
삼성엔지니... +2.06%
삼성증권 -0.15%
삼성SDI +1.5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47%
셀트리온 0.00%
고영 -2.13%
서울반도체 -1.47%
인터파크홀... +0.6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5.11%
현대미포조... +7.04%
SK하이닉스 +1.52%
SK텔레콤 -0.22%
롯데케미칼 -0.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01%
솔브레인 +2.45%
파라다이스 +1.31%
웹젠 +4.04%
이오테크닉... -1.3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