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후 경유차 그랜저로 바꾸면 213만원↓

입력 2016-07-17 18:59:46 | 수정 2016-07-18 02:04:38 | 지면정보 2016-07-18 A1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대·기아자동차는 10년 이상 된 경유(디젤) 차량을 폐차하고 신차를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차값을 30만원에서 120만원까지 할인하는 ‘노후 경유차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현대·기아차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정부의 노후 경유차 폐차 지원 정책이 시행되면 이 같은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로 했다.

정 부는 10년 이상 노후 디젤차 보유자를 대상으로 신차 구입 때 개별소비세를 대당 100만원 한도로 70% 감면(개별소비세율 5.0%→1.5%)해주는 정책을 추진 중이다. 개소세 감면 한도인 100만원을 적용하면 개소세와 연계한 교육세(30만원), 부가가치세(13만원) 등을 더해 최대 143만원까지 새 차를 싸게 살 수 있다.

현대차는 10년 이상 노후 경유차 보유자가 차량을 폐차한 뒤 △엑센트, 아반떼, i30, 벨로스터, 쏘나타, i40, 투싼 등을 사면 50만원 △그랜저, 아슬란, 제네시스(DH), G80, EQ900, 싼타페, 맥스크루즈를 구입하면 70만원을 지원한다.

기아차 △모닝, 레이, 니로 등은 30만원 △프라이드, K3(쿱 포함), K5, 쏘울, 카렌스, 스포티지, 모하비 등은 50만원 △K7, K9, 쏘렌토, 카니발은 70만원의 차값을 지원한다.

현대·기아차는 노후 경유차 보유 고객이 친환경차를 부담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아이오닉, 쏘나타, 그랜저, K5, K7 등 하이브리드 모델(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제외)을 사면 12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스타렉스, 포터, 봉고 등 소형 상용차를 구입할 때 100만원을 지원해 생계형 노후 경유차 보유자도 혜택을 보도록 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을 적용하면 개소세 5%를 모두 면제받는 것보다 혜택 폭이 크다”고 설명했다.

노후 경유차 폐차 소비자가 현대차 그랜저 3.0 익스클루시브 컬렉션 모델(3920만원)을 사면 정부의 개소세 70% 감면 혜택 143만원에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 70만원을 합쳐 총 213만원의 혜택을 본다.

기아차 쏘렌토 2.2 노블레스 스페셜 모델(3365만원)을 구입할 경우에도 개소세 감면액 143만원에다 프로그램 지원 70만원을 더해 총 213만원의 혜택을 받는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9% 넥센테크 +1.65%
SK가스 0.00% KG ETS +2.42%
SK디앤디 -0.33% 현성바이탈 -19.37%
현대산업 -3.53% 셀트리온 +1.73%
한미약품 +2.63% KJ프리텍 -14.8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36%
현대차 +1.41%
신한지주 -0.63%
SK하이닉스 -1.08%
KB금융 -1.9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3%
메디톡스 +8.45%
휴젤 +1.11%
테스 +1.16%
지스마트글... -0.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