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주 사드배치' 반발 줄어들까…靑 "지역주민 이해 구하는 노력 계속"

입력 2016-07-17 15:47:47 | 수정 2016-07-17 15:47: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성주 배치 결정에 대한 반발 여론이 들끓고 있따. 청와대는 17일 지역주민과 국민의 이해를 구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는 지역주민들이 지난 15일 황교안 국무총리의 이동을 6시간 30분간 차단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는 이유가 사드 안전성에 대한 우려에 있다고 보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를 지속하겠다는 뜻으로 분석된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사드 관련된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지금 제일 중요한 것은 사드가 절대적으로 안전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지금은 주민들이 잘못 알고 있는 것을 객관적 사실을 통해 바로 잡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주민과 국민의 이해를 구하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런 차원에서 미군이 태평양 괌 기지에 배치된 사드 포대를 우리 군과 언론에 공개하는 일정을 주시하고 있다.

사드 레이더보다 전자파 출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그린파인 레이더의 지난 14일 공개에 이어 사드 포대가 공개되면서 전자파 유해성에 대한 오해를 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점에서다.

이와 별도로 지역주민 등에 대한 정부 차원의 설명도 계속될 예정이다.

19일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사드에 대한 국회 긴급 현안질문에서도 황교안 국무총리와 한민구 국방부 장관 등이 나서서 사실관계가 잘못된 부분은 적극적으로 바로잡는 한편 안보 차원에서의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몽골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도 지난 16일 현지에서 "사드 배치 문제로 국내적으로도 많은 어려움이 있는데 국가안보를 위해 국민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사드 반대 여론에 대해 '지역주민들의 이해를 구하겠다'는 태도를 보이는 것은 안전 문제에 대한 우려로 사드 문제에 격앙된 주민에게 강경한 태도를 보일 경우 논란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한 정부 관계자는 "잘못된 정보에 따른 유해성 논란이 수그러들어야 사드 논란도 정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171.1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2% 네패스 -2.89%
SK디앤디 -1.07% 엔지켐생명... +2.08%
SK가스 +1.28% 카카오 +0.89%
광동제약 -0.34% 휴젤 -2.81%
삼성바이오... -0.80% 씨티씨바이... -1.5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58%
LG이노텍 -3.15%
호텔신라 -2.01%
LG생활건강 -0.57%
NAVER -0.7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2.54%
매일유업 -1.98%
모두투어 -1.47%
테스 -2.10%
디오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손해보험 +0.15%
롯데쇼핑 +4.48%
POSCO +2.47%
롯데케미칼 +2.17%
삼성물산 +1.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88%
인바디 +2.92%
파라다이스 +2.41%
AP시스템 -2.86%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