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터키 테러' 배후 지목된 궐렌…송환 놓고 미-터키 신경전

입력 2016-07-17 13:09:34 | 수정 2016-07-17 13:33: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 망명 귈렌은 배후설 부인…"민주주의는 군사행동으로 달성되는게 아니다"
터키, 美에 귈렌 송환 요구…美 "범법행위 증거 제시하라" 신경전
터키와 미국이 터키 측이 쿠데타 기도 배후로 지목한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의 송환 문제를 둘러싸고 충돌 양상을 보이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정부에 자신이 '실패한 쿠데타'의 배후로 지목한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을 추방해 터키로 넘길 것을 요구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TV로 중계된 연설에서 "터키는 그동안 미국이 요구한 테러리스트 추방 요구를 거절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터키가 미국 주도의 '테러와의 전쟁'에 기여한 공동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만약 우리가 전략적 파트너라면 미국은 우리의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터키 관리들은 나아가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가 귈렌을 넘기지 않을 경우 미국을 적국으로 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이날 귈렌을 "후원하는 어떤 나라도 터키의 친구가 아니며, 터키와 심각한 전쟁에 들어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술레이만 소이루 터키 노동장관은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이번 쿠데타 뒤에 미국이 있다는 주장까지 폈다.

그러나 미국은 터키 정부에 귈렌의 범법행위를 입증할 증거를 먼저 제시할 것을 요구하면서, 이번 쿠데타의 배후에 미국이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존 케리 미 국무부 장관은 이날 룩셈부르크에서 기자들에게 귈렌과 관련한 어떤 요청도 아직 받은 바 없다면서 터키 정부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귈렌이 범법행위를 했다는 "적법한 증거를 제시한다면 그것을 수용하고 검토한 뒤 알맞은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이 민주적으로 선출된 터키 정부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면서도 이번 쿠데타 연루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적법절차를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이어 메블류트 차부숄루 터키 외무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이 실패한 쿠데타에서 어떤 역할을 했다는 공개적인 암시나 주장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며, 이는 양국 관계에 해롭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이 전했다.

이처럼 갑자기 양국 간 논쟁의 중심으로 떠오른 귈렌은 '히즈메트'(봉사)라는 이슬람 사회운동을 이끈 이슬람학자이자 종교지도자다.

귈렌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한때 세속주의 군부의 정치적 세력에 맞서 대항한 정치적 동지였다.

두 사람은 2002년 현 집권당인 정의개발당(AKP) 이 집권한 이후 함께 터키의 민주화를 위한 개혁을 추진했고, 이는 2005년 터키의 유럽연합 가입 협상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두 사람이 협력하는 동안에도 귈렌의 사회운동에 연계된 검사와 판사들이 투옥됐고, 에르도안 정부 전복을 기도한 협의로 군 관료들이 기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귈렌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외교, 안보 정책과 국내 정치에서 점차 멀어졌고, 귈렌은 야당을 탄압하는 에르도안 대통령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두 사람은 결국 2013년 에르도안 대통령에 대한 부패 수사를 계기로 완전히 결별한다.

당시 검경이 집권당을 겨냥한 부패사건 검거 작전을 벌이자 에르도안은 사법당국 내 귈렌 추종자들이 '사법 쿠데타'를 벌였다고 역공을 펼쳐 귈렌 추종세력을 정계, 법조계, 언론계, 군부에서 대부분 몰아냈다. 귈렌과 추종자들에게는 '국가전복기도' 혐의가 적용됐다.

귈렌은 1999년 지병을 치료하고자 미국으로 이주한 이후 현재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자진 망명 생활을 하고 있다.

귈렌은 16일 자신이 이번 쿠데타의 배후라는 에르도안 대통령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면서 "민주주의는 군사행동을 통해 달성될 수 있는 게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터키 경제는 잦은 테러에 이어 쿠데타까지 발생하면서 흔들리고 있다. 정정 불안이 이어지면서 리라화 가치는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고 여행객 감소로 관광대국인 터키의 명성도 크게 퇴색됐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달러 대비 리라화 환율은 전장 대비 4.22% 폭등해 달러당 3.0157리라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1월 26일(3.0213리라) 이후 최고치다.

리라화 환율은 15일 밤 발생한 쿠데타 소식에 한때 5.42%나 치솟기도 했다. 리라화 가치가 급락했다는 의미다. 이날 리라화 가치 하락 폭은 2008년 이후 가장 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