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액 직접투자 창업…월매출 1억…가성비·지역밀착 서비스로 승부

입력 2016-07-17 14:13:18 | 수정 2016-07-17 15:01:37 | 지면정보 2016-07-18 B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성공 프랜차이즈 - 풀잎채 대전점 안은정 사장
기사 이미지 보기
안은정 사장(46·사진)은 풀잎채 대전점을 2년간 운영하고 있다. 120석 규모로 오전 11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하는 매장에선 월매출 1억원을 올린다. 인건비와 경비 등을 제외하고 영업이익으로 1000만원 이상을 남긴다.

복합 쇼핑몰에 중대형 규모로 개점하는 풀잎채는 투자형 창업과 전액 직접 투자창업으로 나뉜다. 투자형 창업은 본사와 2~3명의 투자자가 매장을 열고, 전문 매니저가 점포를 운영하는 방식이다. 외식사업 경험이 없고, 1억~2억원을 가진 투자자에게 유리하다. 백화점 전문식당가에서 퓨전 오므라이스 전문점을 9년간 운영한 그는 직접 창업을 택했다. 2014년 5월 330㎡ 규모로 매장을 열었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와 ‘지역밀착 서비스’가 그의 운영 철칙이다. 그는 “사람들이 한식은 맛과 가격을 깐깐하게 따진다”며 “제철 재료를 사용해 양질의 음식을 소량으로 만들어 신선도를 높인다”고 설명했다. 샐러드바와 곤드레가마솥밥, 수제냉면, 나물, 직화구이 등 다양한 한식요리와 커피, 디저트까지 즐길 수 있다. 1인당 가격은 평일 낮엔 1만2900원, 저녁과 주말, 휴일엔 1만6900원이다. 다른 대기업 브랜드보다 15~20% 정도 저렴하다. 풀잎채는 나물 및 소스 제조공장과 유통 자회사를 설립해 직접 운영한다. 산지와 직거래하면서 원가절감 시스템도 갖췄다.

개점 후 가성비가 좋다고 지역 내에 입소문이 퍼졌다. 개점 초기엔 입맛이 까다로운 40대 이상 중장년층 여성 모임이 많았다. 매장에 만족한 이들이 가족, 지인을 데리고 오면서 신규 고객도 꾸준히 늘고 있다. 40대 이상과 30대 이하 고객 비중이 6 대 4 정도다.

서비스는 상권 특성을 반영했다. 둔산3동은 ‘대전의 강남’으로 불릴 만큼 소득 수준이 높고 맞벌이 부부가 많다. 즉석 조리한 가마솥밥과 수제냉면 등을 고객 테이블로 가져다 준다. 소비자에게 대접받고 있다는 느낌을 주기 위해서다. 중장년층이 주요 고객인 만큼 복날이나 동지 등에는 백숙, 팥죽 등도 선보인다. 본사에서도 1년에 네 번 신메뉴를 출시해 새로운 음식을 내놓는다. 대전점 방문 시 성인 1인당 쿠폰 1개를 찍어줘 10번 식사하면 1회 무료 서비스도 제공한다. 그는 매장에 상주하면서 고객 요구에 발 빠르게 응대한다. “도보로 10~15분 거리에 두 개의 한식뷔페가 있지만 영향은 별로 없다”고 안 사장은 말했다. 그는 “맛과 위생, 서비스 관리에 힘써 대전의 대표 외식모임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11.7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툴젠 -2.89%
SK디앤디 -1.13% 메디톡스 -0.84%
SK가스 +2.13% 장원테크 -0.11%
풍산 +0.87% 바이오로그... -2.84%
LG화학 +0.87% 마제스타 -7.2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40%
이노션 -2.07%
POSCO 0.00%
롯데케미칼 -1.07%
SK하이닉스 -1.6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큐브스 +365.71%
카카오 -0.50%
리노공업 +6.52%
테스 -1.58%
컴투스 +0.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로보틱... +6.01%
현대산업 +4.66%
기아차 +0.38%
LG화학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원익홀딩스 +5.06%
코오롱생명... +6.49%
태웅 +6.93%
컴투스 +0.25%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