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대·기아차, 노후 경유차 교체 지원…30만~120만원 할인

입력 2016-07-17 09:14:59 | 수정 2016-07-17 09:14: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10년 이상 된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고 현대·기아자동차의 신차를 구입하면 개별소비세 70% 감면 외에도 최대 120만원의 구입비를 지원받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10년 이상 경유차량을 폐차한 고객이 신차를 구입하면 차 값을 30만원에서 최대 120만원까지 지원해주는 '노후 경유차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정부의 '10년 이상 노후 경유차량(최초 등록기준) 보유자 신차 구입 개별소비세 70% 감면(최대 100만원 한도) 정책' 시행 시점에 맞춰 실시한다. 정부 정책과 중복 적용된다.

현대차의 경우 소형차나 중형차인 엑센트·아반떼·i30·벨로스터·쏘나타·i40·투싼에 50만원을 지원한다. 준대형 이상인 그랜저·아슬란·제네시스DH·G80·EQ900·싼타페·맥스크루즈 등은 70만원을 깎아준다.

그랜저 3.0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은 143만원 개소세 감면에 70만원 할인액을 더해 기본 판매가(3920만원)보다 213만원 싸게 살 수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50만원과 70만원 지원 대상 차종들은 정부의 개소세 감면도 적용되는 차들로 구입비 절감 효과가 보다 클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기아차가 50만원을 지원해주는 차종은 프라이드·K3(쿱 포함)·K5·쏘울·카렌스·스포티지·모하비 등 7종이다. K7·K9·쏘렌토·카니발 등 4종은 70만원 지원한다. 쏘렌토 2.2 노블레스 스페셜(3365만원)을 구입하는 고객은 213만원 할인으로 3152만원에 차를 살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개소세 감면 대상이 아닌 친환경차인 아이오닉·쏘나타·그랜저·K5·K7 등 5종의 하이브리드 차량은 120만원 할인한다. 생계형 소형 상용차량인 스타렉스·포터·봉고 등 3개 차종도 100만원 지원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전 차종을 아우르는 이번 판촉 행사가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는 노후 경유차량을 교체하는 데 큰 역할을 수행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