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 7만건 '탈탈 터는' 압수수색] "최우선 타깃은 휴대폰" vs "일단 한강에 던져라"

입력 2016-07-15 20:26:03 | 수정 2016-07-16 03:42:32 | 지면정보 2016-07-16 A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휴대전화 '쟁탈전'

카톡 등 모든 데이터 수사 대상
업무 마비·사생활 침해 우려도
검찰이 특정 기업을 압수수색할 때 가장 먼저 ‘타깃’으로 삼는 건 휴대폰이다. 기업 임직원이 업무의 상당 부분을 휴대폰으로 처리하다 보니 나타난 현상이다. 압수수색을 당하는 기업의 주요 임원 사이에선 “검찰이 들이닥치기 전에 휴대폰을 한강에 던지라”는 말까지 나온다.

휴대폰이 핵심적인 압수 대상물로 떠오른 것은 4~5년 전부터다. 검찰이 휴대폰에 주목하는 이유는 그 속에 들어 있는 각종 기록 때문이다. 카카오톡 같은 대화형 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오간 말이나 음성 파일, 인터넷 검색 기록 등 모든 데이터가 검찰의 수사 대상이다. 검찰로선 휴대폰 압수로 주요 혐의를 밝혀낸 ‘성공 경험’이 많은 만큼 주요 피의자의 휴대폰 확보에 매달릴 수밖에 없다.

하지만 법조계 일각에선 휴대폰 자체를 뺏는 건 무리한 수사기법이라고 지적한다. 혐의와 관련된 내용만 이미지 파일로 복사하는 게 원칙이라는 얘기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예외 조항이 있다고 강조한다. 구체적으로 △증거 인멸 시도가 보일 때 △패턴 등 보안설정을 풀라는 요구를 거부할 때 △스스로 협조할 때 등이 예외적 사항이라고 검찰 관계자는 설명했다.

검찰이 휴대폰을 압수하면 기업 실무자들의 업무는 마비될 수밖에 없다. 한 기업 관계자는 “부서원 간 대화부터 파일 교환, 메일 확인 등 업무의 상당량을 휴대폰으로 처리하는데 이를 뺏기면 업무를 도저히 할 수 없다”고 하소연했다.

압수당한 휴대폰으로 인해 숨기고 싶은 사생활까지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 때문에 압수수색을 당한 사람 중 일부는 검찰에 휴대폰 반환을 요구하기도 한다.

대형 법무법인의 한 변호사는 “검찰은 무조건 휴대폰부터 압수하려 하고 피의자들은 감추려 하다 보니 증거은폐 의혹을 사는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다”고 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