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청년실업 5개월째 최고치 행진…일자리 늘어날 구멍이 없다

입력 2016-07-13 18:05:50 | 수정 2016-07-13 23:43:12 | 지면정보 2016-07-14 A3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년실업 문제가 도무지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통계청의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청년실업률이 10.3%로 1999년 실업자 기준변경 이후 역대 6월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청년실업률이 5개월째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고공행진이다. 우려하던 청년층 ‘고용절벽’이 현실화하는 모습이다.

통계청은 서울시 지방직 응시인원이 집계되는 7월에는 청년층 고용지표가 더 악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제는 그 이후에라도 나아진다는 보장이 전혀 없다는 점이다. 구조조정 때문만이 아니다. 우리 사회 어디를 둘러보아도 청년실업률을 낮출 만한 요인, 다시 말해 일자리를 늘릴 만한 구석이 없다는 게 더 심각하다. 경제성장률이 갈수록 추락하는 상황인데 어디서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나겠나. 그렇다고 기업 투자를 자극하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다. 온갖 규제, 강성 노조, 고임금 등으로 기업은 더 이상 국내에 공장을 지으려조차 하지 않는 상황이다. 새로운 고용창출 부문이라는 서비스업이나 신산업도 출구를 못 찾기는 마찬가지다.

설상가상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할 국회나 정치는 상황을 더 악화시키고 있다. 정년만 연장해 놓고 임금피크제 등 보완책은 아무 대책이 없었다. 노동개혁은 아예 물 건너가는 분위기다. 여기에 정치권은 한술 더 떠 지금은 최저임금 올리기에 혈안이 돼 있다. 청년층이 일자리를 못 구해 아우성인 판국에 취업 문턱을 더 높이지 못해 안달이다. 사방이 꽉 막혀 있다. 정치가 움직일수록 일자리는 줄어든다. 이대로 가면 청년실업률이 20%로 치솟는 것도 시간문제다.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