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환경부, 폭스바겐 79개 모델 공식 인증취소

입력 2016-07-12 16:14:08 | 수정 2016-07-12 16:14: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문절차 거쳐 이달말 인증취소·판매금지 확정될 듯
차종당 최대 10억원의 과징금도 부과될 듯…인증취소대상 7만9000여대
환경부가 배출가스와 소음 조작 등이 확인된 아우디·폭스바겐의 79개 모델에 대한 인증 취소 방침을 폭스바겐 측에 12일 공식 통보했다.

정부와 폭스바겐 측에 따르면 환경부는 이날 오전 인증취소 공문을 수령하라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 전화로 통보했으며, 이에 회사 측은 인천 국립환경과학원에 가서 직접 공문을 받아왔다.

공문에는 인증이 취소될 예정인 인증번호 32개와 모델 79개가 적시됐다. 여기에는 폭스바겐 골프·티구안, 아우디 A6 등 인기 차종들이 대거 포함됐다.

환경부는 이날 발송한 공문에서 인증취소 확정 전에 회사 측 소명을 듣도록 한 규정에 따라 청문회 날짜를 22일로 제시하고 출석을 요구했으며, 폭스바겐 측의 요청으로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는 관련 절차를 거쳐 이르면 이달 말 인증취소·판매금지 조치를 확정할 계획이다. 인증 취소가 최종 확정되면 판매 정지와 차종당 최대 10억원의 과징금 부과 조치도 동시에 받게 된다.

이번 인증취소 대상 차량은 2007년 이후 국내에서 판매된 7만9000여대 정도로 추산된다.

작년 11월 배기가스 장치 조작으로 인증취소된 12만5000여대를 합치면 지난 10년 동안 폭스바겐 측이 국내에서 판매한 30만대의 차량 중 약 70%가 시장에서 퇴출되는 셈이다.

폭스바겐 측 관계자는 "청문회에 나가서 충분히 소명을 하려 한다"며 "소명을 들은 뒤 환경부에서 어떤 결정을 하는지 기다려보고 그 이후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 측은 인증취소, 판매금지가 결정될 경우 법원에 판매금지 등 환경부의 행정 처분에 대한 취소 소송을 제기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전날 입장자료를 내고 "환경부로부터 공문을 수령하는 대로 법적 조치를 포함한 대응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1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38% 셀트리온 +0.89%
SK디앤디 +1.54% 포스코엠텍 -0.52%
한진해운 -46.15% 엔지켐생명... +1.57%
SK가스 -0.96% 솔루에타 +0.46%
지코 -0.48% 셀루메드 +0.3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13%
NAVER +2.01%
SK텔레콤 0.00%
LG화학 +0.72%
POSCO -1.3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0.63%
휴젤 -0.03%
카카오 0.00%
셀트리온 +0.99%
클리오 -0.2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