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저축은행 차입자 13년 만에 최대

입력 2016-07-11 18:00:45 | 수정 2016-07-12 03:44:37 | 지면정보 2016-07-12 A1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1분기 11만명 늘어 163만명
은행 심사강화로 '풍선 효과'
기사 이미지 보기
저축은행에서 대출받은 소비자가 13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은행들이 가계대출 관리를 위해 개인대출 심사를 강화한 ‘풍선 효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지난 1분기 말 기준 저축은행에서 돈을 빌린 소비자가 163만5328명으로 지난해 4분기(152만2442명)보다 11만2886명(11.41%) 늘었다고 11일 발표했다. 저축은행 대출자 수는 2003년 말(164만5201명) 이후 13년 만에 최대다.

저축은행 대출잔액 역시 37조6641억원으로 3개월 만에 2조803억원(5.8%) 늘었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올 들어 시중은행이 대출심사를 강화하면서 대출받을 수 없게 된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진입장벽이 낮은 저축은행에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저축은행업계가 때맞춰 연 10%대 중금리 대출 상품을 잇달아 내놓고 대대적인 마케팅에 나서는 등 적극적으로 움직인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저축은행업계에서는 늘어난 대출자 중 상당수가 신용등급 4~7등급 사이 중금리 대출 이용자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금융업계에서는 중간등급 신용자를 위한 정책금융 상품인 사잇돌대출이 은행권에서 나온 만큼 저축은행 대출 이용자가 계속 늘어날지는 불확실하다고 보고 있다. 저축은행은 올 9월부터 SGI서울보증과 연계한 중금리대출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72.7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2% 코미코 -17.31%
SK가스 -0.40% 툴젠 +0.14%
SK디앤디 +0.52% 모바일어플... 0.00%
삼성전자 -1.55% 엔지켐생명... -1.11%
현대중공업 +2.01% 브레인콘텐...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28%
LG전자 +4.05%
현대차 -2.94%
SK하이닉스 -0.41%
KB금융 +1.2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70%
컴투스 +2.05%
안랩 +13.65%
웹젠 -2.15%
아모텍 +0.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