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이 점찍은 미래 기술…'인공지능·급속충전전지·기능성외장소재'

입력 2016-07-11 14:01:00 | 수정 2016-07-11 14:0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2016년도 미래기술육성사업' 연구과제 12개 선정
(왼쪽부터) 김재준 포스텍 교수, 이상민 한국전기연구원 박사, 김도향 연세대 교수 / 제공 삼성기사 이미지 보기

(왼쪽부터) 김재준 포스텍 교수, 이상민 한국전기연구원 박사, 김도향 연세대 교수 / 제공 삼성



삼성은 ‘2016년도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과제로 인공지능, 급속충전 전지, 기능성 외장소재 분야의 연구과제 12개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스마트 기기를 위한 인공지능 분야에서는 별도의 서버 없이 스마트 기기가 자체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딥 러닝(Deep Learning) 전용 칩(Chip) 개발 과제(대표 연구자 김재준 포스텍 교수) 등 6건이 선정됐다.

김재준 교수는 "딥 러닝 전용 칩은 클라우드 및 서버에 구축된 딥 러닝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의 도움 없이 디바이스 자체적으로 학습(On-device learning)이 가능하다"며 "인공지능·IoT 시대의 하드웨어 칩 플랫폼으로 광범위하게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급속충전 전지 분야에서는 새로운 복합계면반응 기반의 기능성 소재를 적용해 에너지밀도 손실 없이 급속충전을 구현하는 과제(대표 연구자 한국전기연구원 이상민 박사) 등 3건이 뽑혔다.

이상민 박사는 "새로운 복합계면반응을 갖는 소재를 제시함으로써 충전 시간을 단축할 경우 용량과 수명이 급격하게 감소되는 기존 리튬이온전지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10분 이내에 80% 이상의 용량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기능성 외장소재 분야에서는 유연하면서도 외부 상처에 깨지지 않고 스스로 치유되는 신개념 금속 소재 연구(대표 연구자 연세대 김도향 교수) 등 3건이 선정됐다.

김도향 교수는 "타이타늄(Ti)계 비정질 금속 내부에 형상기억 합금을 분산한 신개념 금속 소재로, 향후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각종 IT 기기, 로봇 등 미래 디바이스에 확대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은 △기초과학 △소재기술 △ICT 분야 등 3개 연구분야에 10년간 총 1조5000억원을 출연해 국가 미래기술 육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초과학, 소재, ICT 분분야의 '자유공모 지원과제'는 매년 상, 하반기에 한 차례씩 선정하며 2016년도 하반기 자유공모 지원과제 선정 결과는 9월 29일에 발표한다. 신기술·미래기술 분야에 대한 '지정테마 지원과제'는 매년 1회 공모해 선정하며 내년도 과제는 2017년 5월에 접수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8.3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백금T&A 0.00%
SK하이닉스 -4.48% 모바일어플... +14.24%
LG화학 -0.35% 피씨엘 +4.69%
한국쉘석유 0.00% 포스코 ICT -0.16%
SK디앤디 +0.50% 코데즈컴바... -0.5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1.24%
LG화학 -0.35%
호텔신라 +2.33%
현대모비스 0.00%
LG이노텍 -4.4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30%
에스에프에... -0.45%
고영 +0.82%
CJ E&M +1.00%
클리오 +0.7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