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빈 회장이 신격호 감금" 주장…민유성, 법원에 정식재판 청구

입력 2016-07-08 17:59:25 | 수정 2016-07-09 00:41:32 | 지면정보 2016-07-09 A2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부친인 신격호 총괄회장을 감금했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퍼뜨린 혐의로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민유성 SDJ코퍼레이션 고문이 약식명령에 불복하고 지난 7일 법원에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건조물침입 혐의로 벌금 2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정혜원 SDJ코퍼레이션 상무도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약식명령은 범죄 혐의가 무겁지 않은 사건에서 공판절차 없이 벌금이나 과료 또는 몰수에 처하는 것이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민 고문은 지난해 10월 한 언론사를 방문해 “신 회장이 신 총괄회장의 집무실을 통제하고 폐쇄회로(CC)TV를 설치했다”고 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상엽 기자 lsy@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