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롯데 김해관광유통단지' 사업 축소 논란

입력 2016-07-07 18:00:08 | 수정 2016-07-08 01:53:56 | 지면정보 2016-07-08 A3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시민단체 "놀이공원 규모 96% 축소"
경남도 "시민단체, 면적 계산 오류"
롯데가 추진하는 김해관광유통단지 3단계 사업과 관련해 시민사회단체와 경상남도가 사업 축소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창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하선영 도의원은 7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해관광유통단지 사업을 원안대로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롯데가 김해관광유통단지에 짓기로 한 테마파크와 호텔 등 3단계 사업이 계획면적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롯데는 2014년 12월 연면적 5만265㎡의 테마파크 건립 계획을 포함한 3단계 사업계획서를 도에 제출했다. 하지만 지난 5월 김해시에 제출한 건축신청서에는 테마파크가 2225㎡로 95.6%나 줄었다는 것이다. 이지영 창원경실련 집행위원장은 “관광유통단지 대표 시설인 테마파크는 롯데가 애초 신청한 계획면적의 4.4%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창원경실련 측은 단지 내 6개 상부시설 건축허가 신청 면적도 당초 계획안과 비교해 스포츠센터 74%(1만9457㎡), 호텔 62%(3만9515㎡), 콘도 71%(2만4439㎡), 대형마트 54%(1만9039㎡) 등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3단계 사업 전반에 대한 공익감사를 청구할 계획이다.

반면 경상남도는 테마파크의 경우 시설용지가 포함된 총면적으로 따져야 하는데 창원경실련이 시설물이 들어서는 건축 연면적만 계산해 차이가 크다고 해명했다. 도의 설명대로 하면 테마파크 계획면적은 4만9000㎡(97.5%)로 늘어난다. 도 관계자는 “요즘은 테마파크를 힐링공원과 키즈파크 등으로 조성하는 게 유행”이라며 “3단계 사업 전체 신청 면적도 계획면적의 60.1% 수준”이라고 말했다.

롯데 관계자는 “테마파크는 계획을 수정해 생태공원형으로 조성계획을 잡다 보니 건축 연면적이 줄어든 것은 맞지만 건립을 포기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김해시 신문동 87만8000㎡ 부지에 들어설 김해관광유통단지는 1996년 롯데와 경상남도가 개발계획 협약을 체결하면서 시작됐다. 1단계로 농수산물센터 등 유통단지를 준공한 데 이어 시네마와 아울렛 증축, 워터파크 등 2개 시설을 2단계 완성했다.

김해=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