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동마늘·대파, 마트에서 판다

입력 2016-07-07 16:09:50 | 수정 2016-07-07 20:00:07 | 지면정보 2016-07-08 A1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마트 9개점에 냉동채소존
1차 손질 돼 1인 가구 선호
기사 이미지 보기
이마트가 국내 대형마트 최초로 성수점, 킨텍스점, 왕십리점 등 전국 9개 점포와 온라인몰에 국내산 냉동채소존을 도입했다. 주요 상품은 마늘과 대파(사진), 청양고추 등 양념 채소류와 카레, 볶음밥용 믹스 채소류, 그 외 전통 한식 나물 3종(고사리, 시래기, 취나물)으로 총 11종이다. 가격대는 1980~8980원이다. 유통기한은 최대 1년이다.

냉동채소존 상품은 저장성은 물론 바로 조리할 수 있도록 편의성도 갖췄다. 소비자들이 냉동실에 채소를 보관할 땐 일반적으로 직접 손질해야 한다. 비닐팩에 넣어 냉동 보관하면 채소에 얼음알갱이가 생기기도 한다.

이번에 선보인 국내산 냉동채소는 세척 후 용도에 맞게 데치거나 절단하는 등의 1차 손질을 거친 뒤 영하 35도에서 급속 냉동했다. 신선채소 가격이 급등하는 장마철이나 겨울에도 비싸지 않은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지난해 6월부터 수입 냉동채소를 팔면서 소비자 수요를 확인한 뒤 국내산 냉동채소 판매도 시작했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그린빈스, 아스파라거스, 브로콜리 등 수입 냉동채소는 지난달 매출이 작년 6월과 비교해 76% 증가했다. 같은 기간 냉장 손질 채소 매출 증가율(6.5%)을 앞질렀다. 1인 가구, 맞벌이 가구가 보관성과 간편성이 뛰어난 냉동채소를 선호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마트는 올해 안에 전국 주요 40개 매장으로 국내산 냉동채소존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문지혜 이마트 채소바이어는 “신선채소에 급속 냉동기법을 적용한 냉동채소는 영양 보존율이 높고 이용이 간편하다는 특징이 있다”며 “1~2인 가구와 ‘집밥족’ 증가로 냉동채소 시장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5.2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0% 신라젠 +1.48%
두산엔진 +2.92% 썬코어 0.00%
SK디앤디 -1.49% 코렌 +7.24%
SK가스 -0.45% 세종텔레콤 +18.51%
현대산업 +2.03% 아미코젠 -2.9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14%
엔씨소프트 +2.53%
아모레퍼시... -3.04%
두산인프라... +0.37%
하나금융지... -0.6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0.50%
비아트론 0.00%
코텍 +0.71%
대화제약 +1.81%
코미팜 +5.3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