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4년 만에…공정위 "은행 CD금리 담합 무혐의"

입력 2016-07-06 19:14:28 | 수정 2016-07-07 03:53:15 | 지면정보 2016-07-07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정거래위원회가 6개 은행의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 담합 혐의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4년에 걸친 전방위 조사에도 불구하고 6개 은행의 CD 금리 담합을 입증하지 못했다. 공정위가 담합 추정만으로 무리한 조사를 해 시장 혼란만 키웠다는 비판이 나온다.

공정위는 6일 신한 우리 국민 KEB하나 농협 SC제일은행 등 6개 은행의 CD 금리 담합 사건에 대해 ‘심의절차 종료’를 결정했다. 심의절차 종료는 혐의를 입증할 추가 증거가 발견되지 않는 한 제재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사실상 무혐의 결정이다.

공정위 카르텔조사국은 6개 은행이 서로 짜고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CD 금리를 높은 수준으로 유지해 부당이익을 챙겼다고 주장해왔다.

카르텔조사국은 △전일 수준으로 CD 금리를 고정시킨 점 △시중금리가 하락하던 기간에 CD 금리는 안 떨어진 점 △은행 직원들이 메신저로 CD 금리와 관련해 서로 대화한 기록이 있다는 점을 담합 추정의 근거로 들었다.

1심 법원 역할을 하는 공정위 전원회의는 카르텔조사국의 이런 주장에 “사실관계 확인이 곤란해 법 위반 여부를 결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담합에 대한 구체적인 합의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어렵고, CD 금리가 시중금리보다 낮아서 은행들이 오히려 손해를 본 기간이 있었다는 점 등이 고려됐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2.9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87% 엔지켐생명... +5.02%
삼성전자 +0.72% 코스메카코... -0.72%
SK가스 +0.93% 디오 -4.68%
SK디앤디 +1.83% 테고사이언... +1.21%
지코 +0.46% 코리아에프... +0.6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LG화학 -0.18%
한국전력 -0.12%
현대차 +0.67%
LG전자 +0.1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0%
포스코 ICT -0.81%
AP시스템 +0.17%
원익IPS -0.21%
GS홈쇼핑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41%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00%
현대중공업 +4.04%
NAVER +1.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4.25%
AP시스템 +0.17%
이오테크닉... +4.10%
메디톡스 +2.35%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