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개인회생 브로커 222명 기소

입력 2016-07-06 17:47:50 | 수정 2016-07-07 00:57:48 | 지면정보 2016-07-07 A3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과도한 빚을 진 채무자가 법원으로부터 빚을 탕감받을 수 있는 제도인 개인회생이 전문 브로커들의 돈벌이에 악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3부(부장검사 최성환)는 6일 개인회생 브로커와 이들에게 명의를 빌려준 변호사, 법무사, 광고업자, 대부업자 등 225명을 적발해 222명을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중 57명은 구속기소됐다.

개인회생 브로커들은 광고업체, 대부업체와 결탁해 조직적인 범행을 저질렀다. 광고업체에서 빚에 허덕이는 사람에 대한 정보를 넘겨받은 뒤 이들에게 접근해 대부업자로부터 고금리 대출을 받게 했다. 대출금은 채무자가 아니라 브로커에게 수임료 명목으로 송금됐다. 이후 브로커들은 변호사나 법무사의 명의를 빌려 자신들이 직접 개인회생 사건을 처리했다. 이들이 처리한 개인회생 사건은 3만5848건, 수임료는 562억원에 이른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7.5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3.28% 툴젠 +0.64%
SK가스 +0.48% 컴투스 +1.94%
SK디앤디 +0.25% 셀루메드 -6.17%
한국쉘석유 -0.12% CJ E&M +2.77%
지코 -1.43% 엔지켐생명... -3.3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0.18%
POSCO +1.61%
삼성엔지니... -0.82%
삼성증권 -0.75%
삼성SDI +1.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12%
셀트리온 -0.10%
고영 -0.58%
서울반도체 -0.59%
인터파크홀...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