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치인]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 "5번 낙선한 아버지의 못다한 꿈 이뤄"

입력 2016-07-06 18:07:21 | 수정 2016-07-07 03:31:26 | 지면정보 2016-07-07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20대 국회…초선이 뛴다

"'재정 민주주의' 실현 위해 뛸 것"
기사 이미지 보기
“당선 뒤 지역구에 인사를 다녀 보니 시민들이 저보고 큰 효도를 했다고 하더라고요. 군포 시민들이 저를 효자로 만들어주셨습니다.”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군포·사진)은 6일 기자와 만나 “726표 차로 당선된 날 여든인 아버지가 ‘고맙다’며 펑펑 우셨다. 아버지의 한을 풀어드렸다기보다는 아버지의 못다한 꿈을 아들이 이어갈 수 있게 됐다는 데 큰 의미를 두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1996년 행정고시(40회)에 합격한 뒤 기획재정부 국고국 계약제도과장을 끝으로 공직을 떠날 때까지 20년 가까이 정통 관료로 일했다. 그는 관료의 길을 걷는 동안 단 한 번도 정치에 대한 꿈을 꾸지 않았다고 했다. 그의 아버지인 김철배 더민주 고문 때문이다. 김 고문은 더민주의 험지인 강원 철원·화천·양구 지역에 다섯 번이나 출마해 모두 낙선했다.

김 의원은 “할아버지께서 아버지의 두 번째 낙선으로 인한 충격으로 돌아가셨다”며 “어릴 때부터 아버지를 보며 정치는 안 하겠다고 마음먹었고 대학생 때도 정치 쪽과는 거리를 두고 공무원의 길만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결국 아버지 때문에 정치의 길에 들어섰다. 그는 “아버지와 일한 분들과 인연을 맺어 지난해 유능한경제정당위원회에서 지역경제 분과위원장으로서 당 업무를 했다”고 했다. 기재부에 근무할 때도 더민주와 계속 교류를 했다.

재정전문가인 김 의원이 이루고 싶은 꿈은 ‘재정 민주주의’다. 그는 “경제부총리가 바뀔 때마다 정책들이 수시로 뒤바뀌는 모습을 보며 현 정부는 재정에 투명성이나 일관성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단체나 국회의 의사를 어떻게 정부의 정책 결정에 반영할지를 항상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관련기사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196.8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신라젠 +2.65%
SK가스 +2.09% 모바일어플... +1.81%
SK디앤디 -0.18% 나이벡 +2.14%
SK이노베이... +3.34% 삼아제약 -0.75%
삼성전자 +3.54% 이화전기 -1.0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00%
NAVER +0.62%
신한지주 +0.20%
SK하이닉스 0.00%
LG화학 -0.7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안랩 +2.64%
에스에프에... +1.30%
매일유업 +5.80%
파트론 +2.29%
휴젤 +0.3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H투자증권 +2.77%
SK이노베이... +3.34%
KB손해보험 +0.15%
롯데쇼핑 +2.03%
삼성전기 +1.5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67%
SK머티리얼... +3.28%
서울반도체 +2.53%
SKC코오롱PI +3.05%
동국S&C +8.3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