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예정된 화력발전소도 안 지으면 전력은 어디서 나오나

입력 2016-07-05 17:04:16 | 수정 2016-07-06 00:07:23 | 지면정보 2016-07-06 A3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내 첫 민간 화력발전소의 가동을 정부가 가로막고 나섰다는 한경 보도(7월5일자 A1, 4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전수익 정산방식을 정하지 않아 이달 25일로 예정된 GS동해전력 북평화력1호기 운전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 한다. 2022년까지 총 18조6000억원이 투입되는 10개 민간 화력발전소 건설사업 전체가 불투명해졌다.

민간 화력발전은 정부의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른 사업이다. 산업부는 2029년까지 화력발전 용량을 4만4008㎿로 확대하는 방안을 작년 7월 확정 발표했다. 민간 화력발전은 이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민관합동 프로젝트다. 산업부가 돌변한 것은 미세먼지 이슈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화력발전이 미세먼지의 주요 요인으로 거론되자 여론의 눈치를 보는 것이다.

정상적인 절차로 진행된 사업을 막는 것은 어떤 명분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정부의 화력발전소 건설계획은 ‘안정적인 전력수급’과 ‘전력생산의 경제성’을 고려한 결정이다. 여러 단점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인 대안부재라는 판단이 깔려 있다. 예상되는 피해는 산업부가 스스로 내놓은 대안인 고효율 설비와 오염물질 저감장치로 최소화해 나가는 게 정석이다. 원자력발전은 폐기물처리를 둘러싼 극단적 갈등 탓에 여전히 도전적인 선택이고, 신재생에너지도 현재로선 보조금 등의 분식적 조치가 필요한 고비용 발전이다.

2025년까지 완공될 20기의 화력발전소 중 민간이 짓는 것은 절반인 10기다. 이 중 상당수가 정부의 변심 탓에 자금조달이 막히는 등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에너지는 국민생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국가 최우선 인프라다. 경제의 밑바탕이고, 국가안보와도 직결된다. 에너지 정책의 조변석개는 그 자체로 리스크 요인이다. 예정된 화력발전소까지 안 지으면 전력이 어디서 나온다는 것인가.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