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P2P 투자자, 수도권 30대 남성이 최다

입력 2016-07-04 18:21:55 | 수정 2016-07-05 01:51:06 | 지면정보 2016-07-05 A1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8퍼센트, 투자자 8283명 분석
수도권에 사는 30대 남성이 개인 간(P2P) 금융을 활용해 다른 사람에게 돈을 빌려주는 투자에 가장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P2P금융업체인 8퍼센트는 자금을 공급한 투자자 8283명을 분석한 결과 30대가 45%로 가장 많았다고 4일 밝혔다. 거주지별로는 수도권이 77%, 성별로는 남성이 67.5%였다. 투자자들은 평균 연 9.45%의 금리를 받았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아비스타 +1.76% 세종텔레콤 -1.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37%
현대차 -1.30%
삼성물산 +1.22%
POSCO +3.36%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59%
지엔코 -9.43%
CJ E&M +10.29%
클리오 -0.62%
광림 -6.4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