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전경영에 올인하는 기업들] CEO 직속 최고안전책임자 신설…안전정책 발빠르게 추진

입력 2016-07-04 16:23:05 | 수정 2016-07-04 16:23:59 | 지면정보 2016-07-05 B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GS그룹
GS리테일 직원들이 안전 교육의 일환으로 소화기 사용 실습을 하고 있다.기사 이미지 보기

GS리테일 직원들이 안전 교육의 일환으로 소화기 사용 실습을 하고 있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기회가 될 때마다 무재해·무사고를 강조하고 있다. 허 회장은 “사소한 위험 요소라도 발생 가능한 최악의 시나리오를 예측해 주도면밀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

그는 “사고가 발생하면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현장 중심으로 신속히 대응해야 외부 이해관계자의 신뢰를 확보할 수 있다”며 “안전은 일부 담당자와 책임자들만이 관리하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 반드시 지켜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GS칼텍스는 안전 정책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2014년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최고안전책임자(CSO: chief safety officer)를 신설했다. 사업장 안전진단, 사고 근본원인 조사, 위험성 평가, 안전환경감사 기능을 전담하는 안전진단팀도 마련했다.

GS칼텍스는 2013년에는 여수산단기업 최초로 1만9000㎡ 부지에 ‘안전훈련장’을 설치, 임직원이 위험 요소를 사전에 인지하고 안전사고 상황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안전훈련장에는 24개 실내외 훈련코스, 동영상 강의실, 보호구 전시실 등을 갖췄다.

GS건설은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전 직원과 협력업체 직원들까지 합숙하며 안전교육을 받는 ‘안전혁신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안전혁신학교는 2006년 3월 경기 용인 용인기술연구소에 건설됐다.

이곳에서는 각종 재해 상황을 실제 상황과 똑같이 시뮬레이션하면서 철저하게 실습 위주로 교육이 이뤄진다. 교육 대상은 전 임직원뿐 아니라 협력업체 관리감독 임직원까지 포함하며 이들 모두 의무적으로 합숙 훈련을 받아야 한다. 안전혁신학교가 개교한 이래 지금까지 370차에 걸쳐 1만2823명이 교육을 수료했다.

GS리테일은 점검, 교육, 홍보 등 엄격한 예방활동을 통해 안전한 직장생활과 산업재해 근절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매월 4일을 안전점검의 날로 지정해 각 점포 및 물류센터에서 자율 안전점검을 한다.

현장 근무자들은 소화기 체험 실습, 시설물 응급조치 등을 훈련받아 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적절한 대처로 피해 확산을 방지하고 재해로 인한 손실을 최소화도록 노력하고 있다.

민간발전회사인 GS EPS는 발전소 내 모든 작업을 안전전문가가 미리 현장의 안전상태를 확인한 뒤에 허가하는 작업허가제도와 작업자에 대한 작업 전 안전교육을 통해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을 줄이고 있다.

매시간 단위 지정 구역을 순찰해 이상 징후를 신속하게 파악, 대응하는 ‘현장 순환점검 제도’를 도입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15.4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4.43% 로코조이 +3.82%
SK가스 +1.31% 코렌 +3.81%
SK디앤디 -2.37% KJ프리텍 -11.36%
현대산업 0.00% 지엘팜텍 -1.31%
삼성전자 +1.13% 홈캐스트 -1.4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96%
POSCO +3.99%
신한지주 +3.24%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1.7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73%
CJ E&M -1.04%
에스엠 0.00%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1.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