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모레퍼시픽, 중문 서체 '아리따 흑체' 개발

입력 2016-07-04 11:13:27 | 수정 2016-07-04 11:13: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모레퍼시픽은 기업 이미지를 담은 서체 '아리따'의 중문 글꼴인 '아리따 흑체(阿麗達 黑體)'를 개발해 무료 배포한다고 4일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아리따 흑체는 2005년부터 아모레퍼시픽이 만든 글꼴 아리따의 디자인을 총괄한 안상수 디자이너가 아트디렉터를 맡아 개발을 총 지휘했다. 안그라픽스 타이포그라피연구소와 베이징 중앙미술학원 5공작실이 글꼴 검수를, 중국 글꼴 회사 한이가 디자인을 담당해 협업한 작품이다.

흑체는 중국에서 자주 사용되는 글꼴로 글자 줄기의 굵기가 대체로 일정하고 장식적 부리가 없어 정중하고 현대적인 느낌을 준다.

아리따 흑체는 아모레퍼시픽이 추구하는 현대 여성의 아름다움이 담겨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글자꼴의 단단한 구조와 밖으로 시원하게 뻗은 획은 깊은 내면과 고운 자태를 지닌 여성상을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옛 중국 글자인 진나라 소전과 한나라 예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 서체에 담았다고 아모레퍼시픽은 덧붙였다.

아모레퍼시픽은 2005년부터 아리따 글꼴 개발을 시작해 자족별로 개발이 완료되는대로 무료 배포하고 있다. 현재까지 한글 글꼴인 아리따 돋움과 부리, 영문 글꼴인 아리따 산스를 선보였고, 이번에 중문 글꼴 아리따 흑체를 더해 한·중·영 문자권 글꼴을 이루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아리따 흑체의 경우 올해 6월 1차로 본문용(M) 굵기의 개발을 완료하고, 내년 6월 2차로 사용설명서 및 안내서용(L), 큰 제목용(B) 굵기를 추가로 제작해 3종을 완성할 계획"이라며 "흑체 개발로 중국 문화 발전에 이바지하고 기업의 문화적 기반을 확보하려 한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이 개발한 서체는 회사 홈페이지(www.amorepacific.com)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5.1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디오 -1.40%
SK디앤디 -0.13% 셀루메드 -1.46%
SK가스 -0.46% 유바이오로... +0.24%
삼성전자 +0.36% 가온미디어 +4.17%
지코 -1.84% 멜파스 +0.5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0.00%
대한항공 +2.15%
현대중공업 +2.27%
미래에셋대... +1.22%
팬오션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47%
셀트리온 -0.30%
클리오 -1.27%
더블유게임... -0.12%
코미팜 -1.1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41%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00%
현대중공업 +4.04%
NAVER +1.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4.25%
AP시스템 +0.17%
이오테크닉... +4.10%
메디톡스 +2.35%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