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금융권 연계 자산·부채 430조…금융위기 시 충격 키울 것"

입력 2016-07-03 17:54:18 | 수정 2016-07-04 03:27:30 | 지면정보 2016-07-04 A1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금융회사끼리 연계된 자산·부채가 430조원에 달해 금융위기 시 충격을 키울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3일 한국은행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금융권에서 자산·부채 연계 규모는 지난 3월 말 430조원으로 금융권 총자산의 7.8%를 차지했다. 금융권의 자산·부채 연계는 금융사가 발행한 금융채, 환매조건부채권(RP), 양도성예금증서(CD), 기업어음(CP) 등 시장성 금융상품을 다른 금융사가 인수한 것을 가리킨다.

금융권 간 연계된 자산·부채가 많으면 위기 때 개별 금융사 손실이 시스템 전반으로 확산될 우려가 커진다. 자산·부채 연계 규모는 작년 말 421조원으로 1년 전보다 17조원 늘었고, 올 들어선 3개월간 9조원 불어났다. 한은은 금융시장 규모를 고려하면 크게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고 진단했다. 금융권 총자산에서 자산·부채 연계 비중은 2014년 말 8.3%에서 올 3월 말 7.8%로 하락했다.

다만 외부 충격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비(非)은행 금융회사와 은행 사이에 연계된 자산·부채(251조2000억원)가 작년 말보다 5.3%(12조7000억원) 급증한 것은 유의할 점으로 꼽았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5.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5% 셀트리온 +0.79%
SK디앤디 -1.00% 자연과환경 -4.14%
SK가스 -1.90% 툴젠 +2.29%
SK하이닉스 -3.16% 엔지켐생명... 0.00%
무학 +1.72% 코리아나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72%
LG생활건강 +1.15%
한미약품 +0.79%
아모레퍼시... -0.49%
현대모비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7.56%
카카오 -2.61%
고영 +3.51%
컴투스 -4.76%
클리오 +1.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