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기업 근로자 10명중 4명이 비정규직

입력 2016-07-01 11:14:27 | 수정 2016-07-01 11:14:27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기업 근로자의 40%가량이 파견·하도급·용역 등 간접고용 근로자와 기간제 근로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가 클수록 간접고용 근로자의 비율이 더 높아 고용 안정에 역행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3454개 대기업의 고용형태공시 결과에 따르면 전체 근로자 473만 7000명 중 직접고용 근로자는 380만 5000명(80.3%), 사업주에 소속되지 않은 간접고용 근로자는 93만 1000명(19.7%)이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간접고용 근로자의 비율은 0.3%포인트 낮아졌다.

고용형태공시제는 상시 300인 이상 근로자를 고용하는 사업주가 매년 3월31일 기준으로 근로자 고용형태를 공시토록 하는 제도다.

대기업의 직접고용 근로자 중 정규직 근로자는 290만 5000명(76.3%), 계약기간이 정해진 기간제 근로자는 90만명(23.7%)이었다.

기간제 근로자의 비율은 지난해보다 0.8%포인트 높아졌다.

전체 대기업 근로자 중 간접고용과 기간제 근로자를 합치면 무려 183만 1000명(전체 근로자의 38.7%)에 달했다. 대기업 근로자 10명 중 4명이 고용 불안에 시달리는 비정규직인 셈이다.

더구나 기업규모가 클수록 간접고용 근로자의 비율은 더 높았다. 근로자 500인 미만 기업의 간접고용 비율은 14.0%였지만, 1000인 이상 5천인 미만 기업은 18.4%, 5000인 이상 기업은 무려 26.6%에 달했다.

산업별로 보면 건설업(44.5%), 제조업(24.4%), 운수업(22.7%), 도·소매업(22.6%)의 간접고용 비율이 높았다. 제조업 내에서는 조선, 철강업종의 간접고용 비율이 매우 높았다. 조선은 66.5%, 철강금속은 38.6%에 달했다.

직접고용 중 기간제 근로자 비율이 높은 산업은 부동산·임대업(65.1%), 건설업(57.4%), 사업시설관리·지원서비스업(50.2%) 등이었다.

건설업은 간접고용과 기간제 근로자 비율이 모두 매우 높아 고용구조가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접고용 중 단시간 근로자의 비율이 높은 산업은 숙박·음식점업(44.2%), 교육서비스업(13.9%), 도·소매업(12.0%) 등이었다.

고용부 김경선 노동시장정책관은 "기업별로 고용형태를 공시하도록 한 것은 기업이 스스로 고용구조를 개선하도록 유도하는데 그 취지가 있다"며 "이러한 취지가 달성될 수 있도록 컨설팅, 포상 우대 등 인센티브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