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벌금 미납' 전두환 차남에 구치소 노역

입력 2016-07-01 17:53:40 | 수정 2016-07-02 06:07:21 | 지면정보 2016-07-02 A2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일당 400만원 환산…32개월간
처남 이창석씨는 28개월 일해야
탈세 혐의로 기소돼 대법원에서 벌금 40억원이 확정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씨(51)와 처남 이창석 씨(65)가 벌금 미납으로 노역장에 유치됐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집행2과는 두 사람이 벌금을 추가로 납부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판단해 1일 이들을 서울구치소 노역장에 유치했다고 밝혔다. 전씨는 이날 현재 벌금 38억6000만원, 이씨는 34억2090만원을 미납했다. 이들은 각각 965일(2년8개월), 857일(2년4개월) 동안 구치소에서 일해야 한다. 하루를 400만원으로 환산한 기간이다. 전씨 등은 최근 벌금 납부 능력이 없다는 뜻을 검찰에 전달했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는 “하루 환산액은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의 ‘황제 노역’ 논란 뒤인 2014년 5월 신설된 형법 조항에 따라 정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형법 70조는 벌금이 5억원 이상 50억원 미만일 때 500일 이상 노역장에 유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두 사람은 경기 오산시 양산동의 땅 28필지를 사고팔면서 120억원 규모의 다운계약서를 작성해 양도소득세 27억원을 포탈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6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66% KG ETS +0.13%
에이블씨엔... -1.02% 신라젠 -1.85%
두산엔진 +3.73% 상보 +2.15%
SK디앤디 -0.53% 인트론바이... +0.40%
SK가스 +2.27% 에스엔유 -3.7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75%
엔씨소프트 +1.68%
아모레퍼시... -1.1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50%
비아트론 +0.42%
코텍 +0.36%
대화제약 +2.07%
코미팜 +6.7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