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하나·이민영·펑산산 7언더 공동선두

입력 2016-07-01 17:32:24 | 수정 2016-07-02 01:46:10 | 지면정보 2016-07-02 A2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금호타이어 여자오픈 첫날
기사 이미지 보기
한·중 대결로 관심을 모은 장하나(24·비씨카드·사진 왼쪽)와 펑산산(중국·오른쪽)이 1일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금호타이어여자오픈 첫날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장하나는 이날 중국 웨이하이포인트(파72·614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뽑아내 7언더파 65타를 쳤다. 7언더파는 2013년 이 대회 1라운드에서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세운 코스레코드와 같은 성적. 펑산산도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잡아냈다.

나란히 공동 선두에 오른 장하나와 펑산산은 이날 정교한 장타를 앞세워 4개의 파5홀 중 똑같이 2개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팽팽한 선두 경쟁을 펼쳤다. 하지만 아이언샷과 퍼팅 실력을 가늠하는 파3홀에서는 장하나가 근소하게 앞섰다. 장하나가 4개의 파3홀에서 버디 2개를 잡아낸 데 비해 펑산산은 버디 1개를 수확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승을 기록 중인 장하나는 지난 4월부터 극심한 스트레스 후유증으로 투어를 쉬는 등 부침을 겪었다. 지난달 23일 국내 투어 복귀전인 비씨카드·한경레이디스컵 2016에서도 공동 50위에 그치면서 정상적인 몸 상태를 회복하지 못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번 대회를 계기로 분위기 전환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장하나는 “파만 잡자는 생각으로 욕심 없이 쳤다”며 “페어웨이를 지키기 위해 우드 티샷을 주로 쳤던 게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신장암을 이겨낸 이민영(24·한화)도 장하나 펑산산과 같은 7언더파를 쳐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썬코어 -11.87%
SK가스 -2.67% 엔지켐생명... -2.28%
더존비즈온 +0.92% 위즈코프 +29.83%
SK디앤디 -3.08% 툴젠 0.00%
KB금융 -1.43% 메이슨캐피... +6.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35%
엔씨소프트 -0.32%
아모레퍼시... -1.25%
롯데쇼핑 -1.10%
POSCO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5.31%
홈캐스트 -4.70%
SK머티리얼... -1.21%
안랩 -1.66%
셀루메드 -4.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36%
삼성전기 +2.46%
한화케미칼 0.00%
LG디스플레... +1.40%
대한항공 +1.4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모두투어 +4.46%
휴젤 -3.50%
AP시스템 +3.14%
파라다이스 +2.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