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액티브 시니어가 뜬다] "연극, 호기심으로 시작했지만…식비·교통비 부담에 그만두기도"

입력 2016-07-01 17:13:02 | 수정 2016-07-02 04:44:56 | 지면정보 2016-07-02 A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화 소외계층도 늘어
액티브 시니어의 적극적인 문화 활동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50~60대가 늘어나고 있다. 소득 격차에 따른 문화적 간극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연극 동호회 활동을 하는 김해순 씨(62)는 “처음엔 호기심을 갖고 활동을 시작했다가 식비, 교통비 등이 부담스러워 나가버리는 사람이 많다”며 “활동 비용이 많이 들지는 않지만 소득이 없는 시니어에겐 그조차 부담스럽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클래식 음악 연주는 엄두도 내지 못하는 시니어들이 많다. ‘은퇴 전후의 모든 남성이 트럼펫을 분다’는 얘기도 있지만 막상 고가의 악기를 사거나 빌릴 여유가 있는 사람은 흔치 않다는 분석이다.

문화 활동 참여는커녕 영화나 공연 관람조차 쉽지 않은 이들도 많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의 ‘2015 소비자행태조사’에 따르면 지난 1년간 공연 관람 등 문화생활을 한 적이 있는 50~60대는 18%에 불과했다. 30대(32%)나 40대(28%)에 비해 훨씬 낮다.

65세 이상 문화소외계층에게 공연·전시 관람료를 1인당 연간 10만원까지 지원해주던 ‘사랑티켓’ 사업도 폐지될 방침어서 문화 생활을 누리지 못하는 시니어의 박탈감은 더 커질 전망이다.

기획재정부가 시행한 ‘국고보조사업 연장평가’에서 사랑티켓 사업은 예산 부족과 ‘통합문화이용권’과의 중복 수혜 등을 이유로 ‘폐지’ 결정을 받았다. 하지만 통합문화이용권 지급 대상은 6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법정차상위계층에 한정돼 있어 사랑티켓 사업이 폐지되면 많은 노인의 혜택이 줄어든다.

경기 수원에 사는 김모씨(67)는 “노인들을 위해 특별한 문화정책까지 바라는 건 아니지만 최소한의 지원이라도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6.8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KG ETS +0.15%
현대EP -0.86% 피에스엠씨 -0.82%
삼성전자 +2.34% 마제스타 -1.04%
삼성물산 -5.70% 서희건설 -1.11%
SK디앤디 -0.72% 뉴보텍 +25.7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00%
LG전자 +0.41%
현대차 -0.99%
NAVER -2.48%
효성 -0.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0.78%
카카오 -1.19%
안랩 -3.75%
컴투스 +0.91%
에스에프에... -2.7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현대차 +4.50%
SK하이닉스 +2.48%
효성 +7.78%
현대글로비... +1.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5.21%
덱스터 +11.59%
모두투어 +0.50%
NHN벅스 +3.23%
이엔에프테... +0.9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