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밀양에 국내 첫 '재선충 소나무' 재활용 시설

입력 2016-06-30 18:24:16 | 수정 2016-07-01 00:48:54 | 지면정보 2016-07-01 A3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소나무 재선충병 피해목을 목재로 재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경상남도는 지난달 30일 소나무 재선충병 피해목을 고부가가치 목재로 활용하기 위해 밀양시 부북면 대항리에 산림자원센터를 준공했다. 밀양시산림조합이 운영하는 이 시설은 4995㎡ 부지에 국비 20억원이 투입됐다. 건조실과 제재기, 목재파쇄기, 톱밥제조기 등을 갖췄다.

앞으로 센터는 재선충으로 고사한 피해목을 수집해 목재 중심부 온도가 56.5도 이상에서 30분가량 유지되는 살균작업을 한다. 1차 살균을 거친 피해목은 제재소에서 널빤지 형태로 가공해 원목 수요처에 공급한다. 부산물인 톱밥은 압축연료(펠릿)로 만들어 판매하거나 축산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그동안 ‘소나무의 에이즈’로 불리는 재선충병으로 고사한 소나무는 감염과 추가 확산 우려 때문에 대부분 피해 현장에서 벌채·훈증 뒤 버려졌다.

경남지역 소나무 재선충병은 1997년 함안군에서 시작돼 그동안 16개 시·군으로 퍼졌다. 지난해 피해목은 44만6000그루로 집계됐다. 재선충병은 솔수염하늘소 몸에 기생하는 재선충 감염에 의해 소나무가 말라죽는 병이다.

박세복 도 산림녹지과장은 “재선충병으로 고사한 소나무는 활용 가치가 없었다”며 “하지만 센터에서 피해목을 목재와 톱밥으로 활용할 수 있게 돼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밀양=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4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9% KG ETS +0.13%
에이블씨엔... -1.02% 신라젠 -2.22%
두산엔진 +3.89% 상보 +2.31%
SK디앤디 -1.39% 인트론바이... -0.20%
SK가스 +2.27% 에스엔유 -3.7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75%
엔씨소프트 +1.89%
아모레퍼시... -1.1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00%
비아트론 0.00%
코텍 +0.71%
대화제약 +1.55%
코미팜 +6.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