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영화·드라마 직접 제작…넷플릭스로 전 세계 방송"

입력 2016-06-30 17:56:19 | 수정 2016-07-01 02:02:48 | 지면정보 2016-07-01 A1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

봉준호 감독 신작 '옥자', 내년 넷플릭스서 공개
한국 배우들 대거 출연…'드라마월드'도 제작할 것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봉준호 감독의 ‘옥자’를 비롯해 한국 영화와 드라마 콘텐츠 확보를 위한 투자를 늘리겠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사진)는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한국경제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이같이 말했다. 넷플릭스는 190개국에서 81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세계 1위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다. 지난해 매출은 67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1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봉 감독이 내년 개봉 예정으로 강원도에서 촬영 중인 옥자는 산골 소녀 미자와 거대 동물 옥자 간의 우정을 그린 작품으로 넷플릭스가 제작비 전액을 투자해 화제가 됐다. 헤이스팅스 CEO는 “봉 감독의 설국열차를 보고 매료돼 배급사를 통해 연락했다”며 “하우스오브카드처럼 한국에서도 넷플릭스가 드라마를 자체 제작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헤이스팅스 CEO는 당분간은 수익성보다 콘텐츠 확보를 위한 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다. 그는 “미국 외 시장에서는 콘텐츠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3~7년 정도 적자가 불가피할 것”이라며 “7년 안에 전체 시장의 3분의 1가량을 확보하는 게 목표”라고 제시했다. 넷플릭스는 지난 1분기 미국 시장에서 약 4억달러의 순이익을 올렸으나 해외에서는 1억달러가량의 손실을 봤다.

헤이스팅스 CEO는 넷플릭스 최대 히트작인 하우스오브카드 제작을 정작 자신은 반대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단일 콘텐츠에 그렇게 많은 비용을 투자하는 데 선뜻 동의하기 어려웠지만 테드 사란도스 최고콘텐츠책임자가 끝까지 밀어붙였고, 성공을 거뒀다”며 “넷플릭스는 임직원이 허락받지 않고 자유롭게 의사결정을 내리는 문화를 장려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2013년 2월 첫 방송된 하우스오브카드 시즌1에는 1억달러 이상의 제작비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헤이스팅스 CEO는 “최근 아시아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둔 드라마 ‘태양의 후예’도 올여름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미국과 캐나다, 남미 등에 방영할 계획”이라며 “한국의 우수한 콘텐츠를 세계에 소개할 것”이라고 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