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남도, 대구·밀양~김해 신공항 KTX 건설 추진

입력 2016-06-29 18:02:09 | 수정 2016-06-30 01:48:26 | 지면정보 2016-06-30 A3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경상남도가 김해 신공항 확장에 대비해 후속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신공항 유치가 무산된 밀양에 저비용항공사 설립 계획을 밝힌 데 이어 공항 활주로 연장과 교통망 확충을 요구하고 나섰다.

도는 기존 3200m로 계획한 공항 활주로를 3800m 이상으로 연장하고 영남권에서 1시간 이내에 김해신공항에 도착할 수 있도록 공항고속도로와 고속철도 등 네 건의 인프라 확충을 정부에 건의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도는 우선 김해신공항의 활주로 연장을 제안했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3200m 활주로로는 미주나 유럽 등 장거리 국제노선의 취항이 불가능하고 대형 여객기와 대형 화물 항공기의 안전한 이착륙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도는 3750m 활주로 2개와 4000m 활주로 하나를 운영하는 인천국제공항 사례를 들어 김해신공항의 활주로 연장을 주장했다.

김해신공항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공항고속도로와 신항고속도로, KTX고속철도, 일반철도 건설도 요청했다. 대구~밀양~김해신공항을 연결하는 공항고속도로는 대구에서 밀양까지 기존 대구·부산 간 고속도로를 활용하고 김해 생림에서 김해신공항까지 19㎞를 신설하는 계획이다. 도는 이 도로가 생기면 대구에서 김해신공항까지 49분 만에 도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부산 간 고속도로 남밀양나들목과 남해고속도로 진례분기점을 연결하는 신항고속도로(25㎞) 건설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 구간이 신설되면 진례분기점에서 건설 중인 신항 제2배후 고속도로와 연결해 부산항신항에 바로 접근할 수 있다.

경상남도는 동시에 대구~밀양~김해신공항을 잇는 KTX고속철도와 울산~삼랑진 구간(32㎞)일반철도 건설을 통해 영남권 전체의 접근성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유바이오로... +0.82%
삼성전자 +0.51% 가온미디어 +4.17%
SK디앤디 -0.51% 디오 -1.58%
SK가스 -1.39% 셀루메드 -1.82%
지코 -1.38% 멜파스 +0.5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0.40%
대한항공 +3.41%
현대중공업 +1.94%
미래에셋대... +1.22%
팬오션 -0.2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70%
셀트리온 -0.20%
클리오 -0.76%
더블유게임... -0.36%
코미팜 -0.8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41%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00%
현대중공업 +4.04%
NAVER +1.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4.25%
AP시스템 +0.17%
이오테크닉... +4.10%
메디톡스 +2.35%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