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취재수첩] 회사 세무조사 하라는 조종사 노조

입력 2016-06-29 17:35:00 | 수정 2016-06-29 23:40:40 | 지면정보 2016-06-30 A3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순신 산업부 기자 soonsin2@hankyung.com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28일 서울시 중구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 앞 도로는 정복에 모자까지 갖춰 쓴 150명의 조종사들로 가득 찼다. 5000만원이 넘는 연봉 인상을 요구하며 6개월 넘게 회사와 대치하고 있는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의 집회였다.

이날 노조가 외친 구호는 임금 인상이 아니었다. 노조는 “경영 사정이 어렵다는 회사 말을 믿을 수 없다”며 “정확한 자금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국세청이 세무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종사노조의 세무조사 청원 움직임에 대한항공 일반노조는 반발했다. 집회 현장에 있던 이종호 일반노조 위원장은 “귀족 노조인 조종사노조가 회사를 파국으로 몰고 가고 있다”며 “조종사노조가 무책임한 의혹 제기로 동료 노동자의 고용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선 일반 노조원과 조종사 노조원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웬만한 직장인 연봉만큼 급여를 올려달라는 조종사들의 주장 뒤에는 ‘내가 없으면 항공기가 움직일 수 없다’는 생각이 깔려 있다. 회사와의 협상이 틀어지면 돈을 더 주는 외국계 항공사로 자리를 옮길 것이라는 말도 노조원 사이에서 나온다. 지난해 대한항공을 떠나 중국계 항공사로 옮긴 조종사만 46명에 달했다.

문제는 대한항공의 경영 환경이 녹록지 않다는 것이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국내선 점유율 절반 이상을 저비용항공사(LCC)에 내줬다. 회사의 부채비율은 900%를 넘었고, 신용평가사들은 올 들어 신용등급을 줄줄이 내렸다. 채권단 공동관리를 받고 있는 자회사 한진해운은 대한항공의 추가 자금 지원을 기다리고 있다. 이를 고려한 대한항공 일반직 노조는 임금 1.9% 인상에 합의했다.

이 위원장은 “조종사노조에 임금과 관련한 주장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묵살 당했다”며 “세무조사 등으로 실추될 회사의 이미지는 1만1000여명의 일반 노조원들이 지고 가야 하는 짐”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노동자 권익을 대표하는 단체다. 회사가 망가지면 노조의 존재 이유도 사라진다.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의 ‘회사 세무조사’ 주장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궁금하다.

김순신 산업부 기자 soonsin2@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