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고려아연 황산 유출은 명백한 인재"

입력 2016-06-29 13:58:40 | 수정 2016-06-29 13:58:40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산 유출로 6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고려아연 2공장 사고에 대해 경찰이 안전관리 소홀에 따른 인재(人災)로 보고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서 등은 29일 사고 현장에서 1시간가량 감식을 벌였다.

감식에는 수사를 맡은 울산 울주경찰서, 국과수, 소방서 인력 등 10여 명이 참여했다.

감식 결과, 배관이나 맨홀 등 설비 자체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즉, 사고 원인은 인재다.

경찰은 작업을 서둘러 진행하면서 안전 점검을 철저히 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보수작업 준비 단계로 황산을 빼낼 때는 물과 섞어서 농도를 낮추고 모든 황산이 빠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배관 해제 작업을 한다.

그러나 이번에는 공사기간을 줄이기 위해 원·하청 업체가 협의해 전체 배관을 1구간, 2구간, 3구간 등으로 나눠서 1구간에서 황산이 빠지면 다른 구간에 황산이 남아 있더라도 배관 해체를 시작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특히, 사고가 난 배관에는 작업 대상 표시인 'V'자가 없었던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일부 사고 목격자들은 근로자들이 지시에 따라 'V'가 된 배관을 열었다고 주장했기 때문에 향후 책임 소재를 가릴 단서가 될 전망이다.

울주서는 사고 발생 후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총 12명으로 구성된 수사전담팀을 꾸렸다.

전담팀은 사고 목격 근로자, 원청인 고려아연 현장팀장, 협력업체인 한림이엔지 관리자 등을 불러 절차대로 작업이 진행됐는지, 안전관리자가 책임을 다했는지, 안전수칙을 준수했는지, 황산 잔존 여부를 확인한 후 작업지시를 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또 사고 당일 투입된 협력업체 근로자들이 황산에 대한 지식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보고 사전에 적절한 안전교육이 이뤄졌는지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원·하청 관리자의 부실로 사고 원인이 결론나면 책임자를 가려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고용노동부 울산지청도 업체 측이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보호복과 보호 장비 등을 제대로 지급했는지, 안전 절차를 지켰는지를 조사 중이다.

울산고용노동지청은 사고 발생 당시 현장을 1차로 확인했으며, 고려아연의 모든 개·보수 시설과 공정에 작업중지명령을 내렸다.

고려아연 2공장에선 지난 28일 오전 9시 15분께 황산이 유출돼 협력업체 근로자 6명이 화상을 입었으며 이들 중 2명은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이 사고는 고려아연 정기보수 기간 첫날, 황산이 들어 있는 밸브를 열면서 발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엔지켐생명... -3.61%
SK디앤디 -0.90% 인터코스 -6.41%
SK가스 -0.42% 대화제약 -0.24%
두산엔진 -0.91% 휴젤 +4.32%
무학 -1.08% 카카오 -1.0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