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업 메세나 경영] 경주를 문화도시로…고품격 공연 유치

입력 2016-06-29 16:49:58 | 수정 2016-06-29 17:14:38 | 지면정보 2016-06-30 C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수력원자력과 경주시가 21일 한수원 문화후원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수력원자력과 경주시가 21일 한수원 문화후원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조석)이 경주에서 문화후원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지난 4월27일 경주로 본사를 이전하며 ‘경주시대’를 연 한수원은 수도권에 비해 문화와 여가 생활을 누릴 기회가 부족한 경주시민을 위해 고품격 문화 공연 유치 등 다양한 메세나 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수원은 지난 21일 경주시청에서 경주시, 경주문화재단과 ‘한수원 문화후원사업 협약’을 맺었다. 4월 본사 이전 기념식에서 조석 한수원 사장이 발표한 ‘경주시대 종합발전계획’의 10대 생활체감형 사업 중 문화예술 육성사업의 첫삽을 뜬 것이다.

협약에 따라 한수원은 오는 7월부터 ‘문화도시 경주를 위한 메세나 사업’ ‘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 있는 날 사업’ ‘지역 문화예술계 지원 사업’ ‘한수원 문화의 거리 조성 사업’ ‘지역 문화예술행사 홍보 사업’ 등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 하반기에 25억여원을 우선 투입하고 내년부터 문화육성 사업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사업을 실행할 경주문화재단은 7월 경제적 곤란으로 활동이 위축된 지역 문화예술인을 위한 지원 공모사업을 시행하고, 고품격 문화 공연 유치와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티켓’ 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한수원은 봉황대 뮤직 스퀘어, 경주 벚꽃 마라톤 대회, 경주 신라의 달밤 걷기대회 등을 열어 경주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한수원 본사 인근 월성원자력본부 역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도시에 비해 공연 관람 기회가 적은 지역 어린이들과 함께하는 ‘랄랄라~동요 콘서트’를 여는 등 다양한 문화 공헌 사업을 벌이고 있다.

고리원자력본부는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마다 ‘수요행복음악회’를 개최한다. 매회 공연마다 쾌적한 환경에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감상할 기회를 무료로 제공한다. 지역 주민과 발전소 직원들이 함께하는 소통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