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T, 중국서 5G 신기술 시연…기가 IoT·VR 체험까지

입력 2016-06-28 11:12:50 | 수정 2016-06-28 11:12:50
글자축소 글자확대
LTE보다 60배 빠른 5G 신기술 선봬
'기가 IoT·기가 VR' 등 체험 코너 풍성
'기가 와이파이' 행사장 적용
KT가 오는 29일부터 3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MWC 상하이 2016'에 참가한다. / 사진=KT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KT가 오는 29일부터 3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MWC 상하이 2016'에 참가한다. / 사진=KT 제공


KT는 오는 29일부터 3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상하이 2016'에서 5세대(5G) 이동통신을 포함해 다양한 신기술을 소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인 GSMA에서 주관하는 MWC 상하이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모바일 박람회다. 올해는 '모바일은 나(Mobile is Me)'란 주제로로 전세계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1000여개가 참여한다.

KT는 공동부스인 이노베이션 시티에 참여해 밀리미터웨이브(mmWave) 기반 5G 기술과 기가(GiGA) 사물인터넷(IoT)·기가 가상현실(VR)·세이프티 드론 등을 선보인다.밀리미터 웨이브(millimeter wave) 기반의 5G 기술은 기존 롱텀에볼루션(LTE)보다 60배 이상 빠른 전송속도를 구현한다.

KT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존 와이파이보다 3배 이상 빠른 '기가 와이파이'를 행사장에 적용한다. KT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기가 와이어 기술을 행사장에 구축할 예정이다. 기가 와이어는 건물 내 설치돼 있는 구리선을 광케이블로 교체하지 않고도 최대 초당 600메가비트(Mbps) 기가급 속도를 구현할 수 있는 전화선 기반 인터넷 전송기술이다.

KT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육성하는 스타트업 K-챔프 3개 업체도 전시회에 참가한다. ESM랩과 스프링웨이브, misconct 등이 자사 서비스와 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윤종진 KT 홍보실장은 "KT는 올해 MWC 상하이에서도 한국의 앞선 IT 기술력을 전 세계에 선보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5G 기반 기술 개발을 선도해 평창동계올림픽은 물론 국내 스타트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